UPDATED. 2018-11-16 17:30 (금)
천안지청 검사, 엘리베이터서 숨진 채 발견
천안지청 검사, 엘리베이터서 숨진 채 발견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8.09.07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직 검사가 관사로 사용하던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졌다.
현직 검사가 관사로 사용하던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졌다.

현직 검사가 관사로 사용하던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졌다.

7일 천안동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12분께 천안시 동남구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 안에서 대전지검 천안지청 소속 A(35) 검사가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검사는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단국대 천안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이 확보한 폐쇄회로 TV에는 A검사가 야근을 마친 뒤 이날 오전 0시 58분께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우산으로 버튼을 누른 뒤 쓰러지는 장면이 담겼다.

경찰관계자는 "숨진 검사에게서 별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이날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