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철 충남교육감 “교육부 대입 개편안 유감”
김지철 충남교육감 “교육부 대입 개편안 유감”
  • 이정석 기자
  • 승인 2018.08.17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 개정 교육과정 취지에 전면 배치…국‧영‧수 중심 입시경쟁 치열 우려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이 17일 교육부가 발표한 ‘2022학년도 대입개편 최종안’에 대해 유감의 입장을 밝혔다.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이 17일 교육부가 발표한 ‘2022학년도 대입개편 최종안’에 대해 유감의 입장을 밝혔다.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이 17일 교육부가 발표한 ‘2022학년도 대입개편 최종안’에 대해 유감 입장을 밝혔다.

김 교육감은 “대학 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의 정시 전형이 확대된 것은 미래교육을 표방하고 있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의 취지에 전면 배치된다”고 강조했다.

수능 전 과목에 대한 절대평가 무산과 관련해서도 “(수능 절대평가는)학교 교육 정상화를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 이었다”고 강조하면서 “국‧영‧수 중심의 과도한 입시경쟁을 완화할 기회를 잃게 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다만, 학생부종합전형의 공정성 제고방안, 고교학점제와 성취평가제 등의 고교교육 혁신방안, 경쟁중심의 고교교육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고교체제 개편 등에 대해서는 “탄탄한 준비를 거쳐 공교육 정상화에 앞장서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