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09:05 (월)
“'로또' 아파트 열풍속 하반기 분양 양극화 우려?”
“'로또' 아파트 열풍속 하반기 분양 양극화 우려?”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8.08.09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또 청약’ 광풍이 몰아친 대전 도안 갑천친수구역(호수공원) 아파트 분양시장이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불볕더위 이후 펼쳐질 하반기 분양시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업계는 ‘청약 시장 양극화’ 현상이 올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세종은 서울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는 반면 이미 '공급과잉' 되거나 기존 주택시장 분위기가 침체된 충남 등은 분위기 반전이 여의치 않다.

대전에 올 하반기 예정된 분양물량은 도안 2-1단계(브랜드 ’상대아이파크‘)와 중구 목동 3구역 재개발,  관저 더샵 3차다.

이 가운데 유토개발이 유성구 복용동 33번지 일원 23만 2460㎡(7만 319평)에 2500여 세대 공동주택을 조성할 예정이다.

아파트 브랜드 ‘아이파크’의 선호도 때문에 벌써부터 수요자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

‘관저 더샵3차’의 경우 포스코건설이 11월경  950가구 규모로 분양할 예정이다.  

목동 3구역 재개발사업은 목동 1-95번지(선화동 일부) 일대에 모두 993세대(일반물량 740세대)의 아파트를 신축해 공급한다.

세종의 올 하반기 분양시장은 한신공영이  1-5생활권 H5블록에 636세대를 공급할 예정이며,  우미건설이 H6블록에 465세대를 분양한다.

비 인기지역 지방은 청약 미달이 속출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지역이더라도 '수요-공급' 논리에 따라 분양시장 성적은 희비가 엇갈릴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8·2대책 이후 대출이 까다로워 장기적인 자금조달계획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청약 열풍에 휩쓸린 '묻지마 청약'보다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