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달라진 대전시장 충남지사 보고싶다
[사설] 달라진 대전시장 충남지사 보고싶다
  • 디트뉴스
  • 승인 2018.06.18 11: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는 지방자치에도 정당제를 표방하고 있다. 정당정치는 책임정치의 중요한 수단이다.  대전과 충남의 과거 4년, 8년을 돌아보면 민주당 출신 시장과 도지사가 성공했다고 보기는 힘들다. 이유는 달랐지만 두 사람 다 임기도 채우지 못하고 중도 하차했다. 이번 선거가 이에 대한 평가였다면 적어도 대전시장과 충남지사선거에서 민주당 후보의 압승은 어려웠다.

중앙정치든 지방정치든 일을 못하는 쪽은 다음 선거에선 상대에게 자리를 내주는 게 정당정치의 기본 규칙이다. 이번에 민주당 후보들이 대거 당선된 것은 대통령의 인기 덕이라고 보아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끌어간 남북회담이 주목을 받고, 북미회담으로 발전하면서 대통령은 인기를 구가한 반면 야당은 제 역할을 못하면서 정부 여당이 크게 득을 본 선거다.

물론 이런 점이 시도지사 당선의 의미를 반감시키는 것은 아니다. 대통령이 민주당 후보를 찍어 당선된 게 아니고 유권자 자신이 그 후보를 지지하고 선택한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 당선의 의미에는 추호도 이의를 달 수 없다. 이는 당선자의 유권자들에 대한 보답의 의무를 말해준다. 설사 대통령이 지명해서 시도지가가 되었다고 해도 시도지사의 역할과 책무는 다를 바 없다는 점도 중요하다.

시장과 도지사가 무엇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그 지역과 주민들의 미래는 나아가기도 하고 후퇴하기도 한다. 우리는 시장 군수가 바뀌어 그 시군이 천지개벽하는 듯한 모습들을 종종 본다. 물론 그 반대의 현상들도 있을 것이다. 나라도 지방도 지도자의 역할은 미래에 있어서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다. 새 시장과 새 도지사는 이런 자리에 앉는 것이다. 

혼란과 정체기 보내고 있는 대전과 충남

그동안 대전은 혼란의 거듭이었다. 도시계획의 기본은 무너져 있고, 도시교통을 지상과 공중을 오가면서 혼란을 거듭해오는 중이다. 대전의 오늘이 있게 만든 호남선이 떠나갔는 데도 이렇다 할 대책은커녕 아이디어조차 나오지 않는다. 그런 가운데 인구는 급속하게 줄어들고 있다. 변두리 주택가에는 전세를 내놓지만 나가지 않아 빈집으로 놀리는 주택이 늘고 있다. 도시가 죽고 병들어 가고 있다는 얘기다.

충남도도 예전에 비하면 활기를 잃었다. 당진 땅을 경기도에 빼앗기고도 무대책으로 일관했고, 아산의 삼성(증설 공장)을 평택으로 빼앗기고도 누구 하나 자책하는 소리를 듣지 못했다. 대화와 소통이란 허울좋은 행정구호 속에 행정은 겉돌고 갈피를 잡지 못한 지 오래다. 

새 대전시장과 새 충남도지사는 이걸 바꿔야 한다. 따지고 보면 선거라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밥그릇 싸움이다. 선거에서 누가 누구 편을 들던 대개는 나한테 자리 하나 달라는 의미다. 정치라는 게 본래 그런 것이니 이것을 어떻게 할 도리는 없다. 그러나 역사적 평가가 기다리는 시장과 도지사는 달라야 한다. 

시민과 도민들은 안다. 우리 지역 시장과 도지사가 정말 시도지사 직분에 충실한지, 아니면 자기 밥그릇 챙기는 데만 열심인지 알 수 있다. 대전과 충남에서 언제부턴가 후자의 모습을 많이 보여 왔다. 이런 지도자가 지역의 미래를 개척할 수는 없다. 대전 충남은 어느 지역보다 위기에 처해 있다는 점에서 새 시장 새 도지사의 어깨가 더 무겁다. 대전시민과 충남도민들은 달라진 시정, 변화된 도정을 보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라온 2018-06-18 18:07:26
웃기고잇넼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