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 대전시 감사패 수상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 대전시 감사패 수상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8.06.11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왼쪽)이 11일 오후 대전시청 10층 시장실에서 계족산 황톳길을 명소화하고 대전 관광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이재관 대전광역시장 권한대행으로부터 감사패를 받고 있다.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왼쪽)이 11일 오후 대전시청 10층 시장실에서 계족산 황톳길을 명소화하고 대전 관광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으로부터 감사패를 받고 있다.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이 11일 오후 대전시청 10층 시장실에서 계족산 황톳길을 명소화하고 대전 관광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아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조 회장은 지난 2006년 계족산 임도 14.5㎞에 2만여톤의 황토를 깔아 맨발로 걸을 수 있는 황톳길을 조성하고 매년 2천톤 이상의 황토를 공수해 십수년째 관리하고 있다.

또 매주 토·일요일 숲속 뻔뻔한클래식 공연을 통해 3代가 함께 즐기고 소통할 수 있는 전국 대표 관광명소로 탈바꿈 시켰다.

이번 감사패 의미도 주말이면 가족, 친구, 연인, 단체 등 전국에서 4~5만명이 계족산을 다녀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고 민간기업 주도로 관공서와 잘 협력한 상생모델의 모범사례로 높이 평가 받고 있기 때문이다. 

조웅래 회장은 “지역 대표기업으로 할 수 있는 역할을 지속적으로 한 것 뿐인데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황톳길을 잘 관리해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가치를 계속 만들어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