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1 17:10 (일)
[김종진의 행복한 인성이야기] 문제 있는 아이는 없어도 문제 있는 부모는 있다
[김종진의 행복한 인성이야기] 문제 있는 아이는 없어도 문제 있는 부모는 있다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8.04.24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진 대전시낭송인연합회 회장
김종진 대전시낭송인연합회 회장

‘자녀교육에 성공했다’의 기준은 없지만 자녀교육에 오랫동안 통용된 자녀교육 성공격언이 있다.

‘자녀 앞에서 싸우는 모습만 보여주지 않아도 성공한 것이다.’

오래 전 이 말을 듣고 무릎을 쳤다. 아무리 금실이 좋아도 부부가 살면서 싸우지 않을 수 없다. 싸우는 모습만 보여주지 않아도 자녀교육은 성공한 것이다. 만약 부부싸움 하는 모습을 자녀에게 보여줬다면 싸움 이후가 더 중요하다. 싸우고 의견충돌만 보여준다면 아이는 부부싸움을 할 때마다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는다.

전문가들은 부부가 싸우면 당사자보다 아이가 더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한다. 싸움 이후 합의를 찾는 모습을 반드시 보여줘야 한다. 합의를 찾는다면 부부싸움은 어느 정도 용인이 되지만 싸우는 모습만 보여주고 결과가 없다면 아이에게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력은 강하다. 애초에 싸우는 모습을 안 보여주는 게 가장 최상이다. 그러나 불가피하게 싸움을 하게 되면 아이들 안 보이는 곳에서 싸워라.

세상을 놀라게 한 범죄자들 공통점은 바른 가정에서 자라지 못했다는 것이다. 대부분 불우한 환경이다. 청소년 가출도 가난과 함께 부부 싸움의 영향이 절대적이다. 청소년 상담을 나가보면 부모가 싸우는 모습, 엄마가 폭력을 당하는 모습이 싫어 집에 나왔다는 아이들이 많다. 슬픈 현실이다. 부부가 살면서 안 싸울 수는 없다지만 물리적, 언어적 폭력까지 가면 안 된다. 순간 성질을 못 참고 서로 폭발할 때 그 피해는 고스란히 아이에게 간다.  

부모가 바르고 반듯하며 생활면에서도 인정을 받는데 아이가 문제아 되는 경우는 사실 드물다. 잠시 잠깐 친구들에 의해 방황은 할 수 있지만 곧 제자리로 돌아온다. 자식은 언제나 부모를 바라보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사람들에게 “철”이란 말을 자주 쓴다. “철이 들었다”,  “철 좀 들어라”처럼 말이다. 여기서 말하는 철은 Fe나 steel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계절(season)을 말한다. 우리 삶에는 계절이 있다. 봄에는 씨앗을 뿌리고 여름에는 잡초를 제거하듯 학생 때는 배워야 하고, 일 할 나이가 된다면 일 해야 한다. 부모를 떠날 때가 된다면 떠나야 한다.

부모를 사랑하는 마음은 인간의 본성인 듯하다. 그 마음은 세월을 필요로 하고 있다. 누가 알려주지 않아도 세월이 알아준다. 시간이 지나도 그것을 알지 못하면 문제가 되지만 깨닫는다면 성숙된 삶을 살게 된다. 부모가 성실하고 주변사람들에게 인정받는다면 자녀는 그 모습을 그대로 보고 배운다.

자녀를 위한 마음이 강하다면 가정과 부부관계를 돌아보자. 문제 있는 아이는 없어도 문제 있는 가정은 있는 법이다. 자녀의 인성은 부모의 영향을 받는 당연함을 알고 가정을 세심히 살필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