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규탄받아야 할 곳은 대전시와 시의회
[사설] 규탄받아야 할 곳은 대전시와 시의회
  • 디트뉴스
  • 승인 2018.03.21 09:4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대 대전시의회가 20일 237회 임시회를 열고 사실상 막을 내렸다. 시의회가 마지막으로 한 일은 롯데그룹 규탄이었다. 의회는 이날 유성복합터미널 사업과 관련, ‘롯데그룹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롯데가 2014년 이 사업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뒤 협약 내용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사업이 무산되고, 작년 이 사업을 다시 추진하는 과정에도 롯데가 또 참여하기로 해놓고 약속을 지키지 않아 낭패를 불렀다는 추궁이다. 

시의회는 2008년 롯데가 대전 중구 은행동 일대 9만4000㎡ 60층 규모의 대전 랜드마크 빌딩을 세우는 등의 개발 계획을 제안해 놓고 약속을 지키지 않은 점도 질책했다. 롯데는 대전시민에 대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롯데가 대기업인 것은 분명하나 적어도 대전시민에게 믿기 어려운 기업이 되어 있다.

그러나 롯데보다 더 책임이 큰 곳이 있다. 대전시와 대전시의회다. 롯데가 비록 대기업이긴 하지만 돈을 버는 데 최고의 목표를 두고 있는 사기업이다. 약속을 해놓고도 끊임없이 저울질를 하고, 수익이 더 날 수 있는 수단이 있으면 욕을 먹더라도 개의치 않는 사기업일 뿐이다. 롯데는 대기업 중에는 그런 기업으로 이름이 나 있다.

이런 기업에게 대전시가 3번씩이나 속았다면 롯데보다 대전시와 대전시의회의 책임이다. 대전시는 믿을 수 없는 롯데에게 거듭 손을 내밀면서 결국 시민들을 실망시켰고 시의회는 그런 집행부에 대해 아무런 감시도 못했다. 대전시가 제대로 사업을 추진했더라면 유성복합터미널의 사업은 실패하지 않았을 것이다. 대전과 비슷한 시기에 출발한 대구의 동대구복합환승센터는 개장 1년이 넘었다. 대구의 얼굴이 밝아졌다며 대구시민들은 환호한다.

유성복합터미널의 실패의 책임은 대전시에 있다. 롯데보다 대전 시정을 이끈 사람들의 책임 가장 크다. 대전시가 일을 엉터리로 했거나 투명하지 않게 추진하면서 생긴 결과다.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에는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사건들이 잇따랐다. 이 사업에서 한 건 해먹을 사람들이 개입했다고 볼 수밖에 없는 일들이 이어졌다. 그런데도 대전시의회는 손을 놓고 있었다.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은 처음부터 미스터리였다. 협약 기간을 사흘이나 넘겼는 데도 변호사 자문을 받아가면서 롯데에게 사업권을 준 일, 그렇게 사업권을 거머쥔 롯데가 일을 진행시키기 않고 있다가 사업권을 박탈당한 진짜 이유, 그런 롯데측에게 재공모 과정에서 대전시가 또다시 참여시킨 까닭 등 온통 의혹투성이다. 의혹의 중심에는 롯데가 아니라 대전시가 있다. 그런 대전시 옆에 무능한 시의회가 있었다. 150만 대전시민들은 이런 대전시와 시의회를 믿고 지난 4년을 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18-03-21 11:39:55
대전시와 시의회는 뭐했냐
한게 없어. 4년 허송세월 . 아직 정신 못차렸어
된게 아무것도 없어. 그게 대전시야.
디트에서 좀더 거세게 비판해야 해.

유성사람 2018-03-21 11:34:12
유성사람 속트진다
온천동사무소, 유성복합터미널 늦어도 된다고
말같지 않은 소리 그만하소. 대전시에서 한게 뭐있다고

온천동사무소 2018-03-21 11:12:41
도시철도 2호선은 왜 암말도 못하고
유성터미널사업이 뭐 그리 엄청난 것이라고 몇달째 소란이냐?
실력없는 기자들이 뉴스거리는 발굴 못하고
별것도 아닌 사업을 곰국 우리듯이 3탕 4탕 우려먹는구나
터미널은 한두해 늦어져도 괜찮지만
대전교통의 앞날을 결정할 도시철도 2호선에 대해서는
이렇다할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는 무능한 대전언론이다.
2호선이 대전에 미칠 영향은 유성터미널의 열배 백배가 넘는다
왜 찍소리 못하고 있는 것인가
받아먹은 광고비가 너무 많아서 그런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