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설 연휴기간 ‘독거노인’ 보호대책 추진
대전시, 설 연휴기간 ‘독거노인’ 보호대책 추진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8.02.13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거노인생활관리사 289명 투입, 매일 안부확인 등 돌봄 강화

대전시청사.
대전시청사.

대전시가 설 연휴 기간 사회 취약계층인 독거노인에 대한 보호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독거노인 7000여명에 대해 생활관리사 289명을 투입, 설 연휴기간을 전·후해 전화 또는 방문해 독거노인의 안부를 확인하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특히, 연휴기간 중 한파 특보 발령 시 매일 안부확인을 실시하고, 119와 생활관리사 및 수행기관과도 유기적으로 협조해 응급상황발생시 대응키로 했다.

시는 지난 1월, 설 연휴 기간과 겨울철 한파에 대비해 독거노인 댁내에 설치된 119 자동신고 시스템인 응급알림장비 4200여대에 대해서 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 응급알림장비 : 독거노인 댁내에 화재,가스.활동감지센서 등을 설치하여 응급상황시 소방서(119)로 자동신고 되는 시스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