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출신 이태규 의원, 바른미래당 사무총장 ‘임명’
천안 출신 이태규 의원, 바른미래당 사무총장 ‘임명’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2.13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바른 13일 통합신당 창당, 유승민‧박주선 공동대표 체제

13일 창당한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에 천안중앙고 출신 이태규 의원이 임명됐다. 자료사진.
13일 창당한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에 천안중앙고 출신 이태규 의원이 임명됐다. 자료사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정당인 바른미래당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수임기구 합동회의를 열어 지도부 구성과 정강정책, 당헌 등 합당 안건을 의결했다.

초대 공동대표에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와 박주선 국민의당 의원(국회부의장)이 합의 추대됐다. 사무총장에는 국민의당 국민정책연구원장인 이태규 의원(비례대표)이 맡았다.

천안중앙고(12회) 출신인 이 의원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된다. 그는 특히 막후에서 안 대표에게 바른정당과의 통합 드라이브를 추진하도록 만든 ‘브레인’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사무총장 임명 직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 정치의 재구성과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통합이 불가피하다고 생각했던 사람으로서 바른미래당의 주춧돌을 놓아보고자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당 구성원들이 많은 부분에서 듯이 같지만 결이 다른 부분들도 꽤 있을 것”이라며 “좋은 취지에도 불구하고 시각차와 시행착오가 있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나라사정이 너무 위험스럽고, 서민들의 삶이 고단하고, 한국 정치는 바꿀 것이 너무 많기에 새로운 길을 찾아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원내대표인 김동철 의원이, 정책위의장에는 바른정당 정책위의장인 지상욱 의원이 나눠 맡기로 했고, 사무부총장은 바른정당 사무총장인 김성동 전 의원이 임명됐다. 최고위원은 양당이 동수로 2명씩 추천키로 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출범대회에서 합당안을 추인하고 창당을 공식 선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