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4 11:23 (수)
대전시, 비판론에도 ‘아시안게임 유치’ 로드맵
대전시, 비판론에도 ‘아시안게임 유치’ 로드맵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7.03.09 17:3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만간 전담조직 만들고 타당성용역 추진 계획

대전시가 9일 밝힌 아시안게임 유치 로드맵.


대전시가 2030년 아시안게임 유치를 위해 대전·세종연구원 내부에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하고 타당성 용역을 추진하는 등 본격적인 준비에 나설 태세다.

정치권과 시민단체의 즉각 반발 움직임에 대전시가 신중론을 펼치며 여론의 추이를 관망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즉각 맞불을 놓고 나선 셈이다.

이화섭 대전시 문화체육국장은 9일 브리핑에서 “권선택 대전시장이 화두를 던진 것에 대해 깜짝 제안이 아니냐는 시각이 있는데, 대통령 선거가 있는 해이기에 공약사항으로 발굴했다”고 설명했다.

“대전세종연구원에서 대통령 공약사업 발굴 일환으로 제기되었고, 시민경청위원회 등에서 거론된 바 있다”는 것이 대전시 설명이다. ‘깜짝 제안이 아니라 준비된 제안’임을 강변하고 나선 것.

이 국장은 “서남부스포츠타운이 1997년 도시기본계획에 반영된 지 20년이 넘었는데, 아시안게임을 유치하면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권선택 대전시장이 7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아시안게임 유치목적에 대해 밝힌 것과 같은 맥락의 이야기다.

당시 권 시장은 “아시안게임을 유치하면 서남부스포츠타운 사업이 탄력을 받을 수 있다”며 “세종 충북과 함께 유치하면 좋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실제로 대전시는 세종, 청주 등과 공동개최를 검토했다고 밝혔다. 기존 체육시설활용과 함께 비용을 분담한다면 리스크는 최소활 될 것이고 긍정적 시너지 효과는 극대화 될 것이란 설명이다.

시는 2023년 개최도시 결정을 전제로 한 로드맵도 제시했다. 내년까지 타당성 용역을 추진하고 2019년까지 시민여론을 수렴해 의지를 표명하겠다는 것이다. 2020년에는 유치위원회를 구성한 뒤 관계부처와 협의에 들어가고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 승인 등 행절 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7-03-09 19:21:00
권시장의 ㅡ한계인가 ?
무슨 뚱딴지같은 발상을 하는건지~
인천을 먼저 스터디 해봐!
트램에다 아세안게임!!!!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ㅎㅎㅎ

쪽집게과외 2017-03-09 18:22:06
대다수가 찬성한다해도 \'오호\'님의 바램대로 \'사업 탄력\'이라는 긍정적인 기사 절대 없을것입니다...
이곳에서... 대전시\'잘한다\',,,\'탄력받았다\'라는 기사가 나온다면 .... 글쎄요

오호 2017-03-09 17:55:44
다른 정당 당협위원장이나 조직위원장 인터뷰하고 시민단체 코멘트에 비판론이라고 하면 찬성하는 시민들의 의견은 어디다가 얘기해야 찬성론 가득해서 사업이 탄력이라는 기사제목을 뽑을수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