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11:43 (화)
2년 6개월만에 시청 떠나는 원세연 대전일보 기자
2년 6개월만에 시청 떠나는 원세연 대전일보 기자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0.07.02 16: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세연 대전일보 기자.
대전시청을 출입해온 원세연 대전일보 기자가 7월 2일자로 뉴미디어국으로 발령을 받아 시청을 떠난다. 원 기자는 2년 6개월간 대전시청을 출입하며 발 빠른 시정소식을 상세히 전해왔다.

원 기자는 “갑작스런 발령으로 일일이 찾아 뵙지 못해 죄송하다” 며 “관심 주고 아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고 당부를 전했다.

손전화: 010-3424-6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관심 2019-04-16 13:27:41
기자 소식까지 알아야하나?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