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범계 "국감서 행정수도 위헌판결 따지겠다"

11일 국회 출입기자 간담회..대전시장 출마가능성 즉답 피해

국회=류재민 기자2017.10.11 16:27:22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최고위원은 11일 충청권 국회 출입 기자간담회에서 오는 13일 열리는 헌법재판소 국정감사에서 세종시 행정수도 문제를 하루종일 다루겠다고 밝혔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최고위원(대전 서구을)은 11일 “이번 헌법재판소 국정감사에서 하루 종일 행정수도만 다룰 생각”이라고 밝혔다. 행정수도 위헌판결을 재론하겠다는 의미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충청권 국회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얼마 전 지역에서 기자회견도 했지만, 행정수도 문제는 굉장히 절박하고, 치열하고, 실천적으로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헌법재판소 국정감사는 오는 13일 열린다.

"신 행정수도 특별법 위헌 판결 논리와 현재 대통령 공약, 여론 등 믹스"
"아주 탄탄한 '행정수도 세종' 격문(檄文)도 만들어 돌릴 것"

그는 “과거 신(新) 행정수도 특별법을 위헌으로 (판결)했던 헌법재판소의 논리와 그 법의 내용과 지금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것과 국민 여론, 여론조사 등을 믹스해서(합쳐서) 따질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 다음 단계는 아주 탄탄한 ‘행정수도 세종’의 격문(檄文)을 만들어서 시·도지사와 의원들에게 전달하고, (참여)운동도 해 보려고 한다”고도 전했다.

그는 특히 “내 지역구와 충청인들이 뽑아준 것에 대한 정치인이자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할 일이고, 지난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께 인사드리러 갔을 때 했던 당부의 말씀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개헌 투표 연기 주장은 폭발성이 두렵기 때문"
"법무장관 하마평 더할 나위 없이 과분..대전시장 출마는 먼 이야기"


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날 "개헌을 지방선거에 덧붙여 투표하는 것은 옳지 않고, 지방선거 이후 개헌 일정을 가져가는 것이 맞다"고 한 주장에 대해 박 최고위원은 “내년 지방선거에 개헌을 부친다면 그것이 가진 폭발성에 두려움이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내년 지방선거 대전시장 출마설에 대해선 “대전시장 (출마)고려는 한참 먼 이야기”라며 “저에게는 이번 정기국회에서 적폐청산 제도화에 꽂혀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주최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왜 필요한가-적폐청산과 제도개혁 과제' 정책토론회 발제를 통해 이번 정기국회에서 공수처 설치 필요성을 역설하기도 했다.

계속해서 문재인 정부 초기 법무부장관 후보로 하마평에 오른 것에 대해 “몇 달 동안 정치인으로서는 더할 나위 없이 과분한 관심을 받았다. 자연발생적으로 흘러나와 여론과 언론에 오르내린 그 자체로 만족한다. 법무·검찰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다지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