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충청권 4개 시도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 추진키로

14일 충청권행정협의회서 충청권 공동발전 및 상호 협력체계 합의

김형중2017.09.14 14:18:44


세종시를 비롯한 대전시와 충남도, 충북도 등 충청권 4개 시도가 세종시 행정수도명문화와 충청권 공동발전 및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9개항에 공동 합의했다.

14일 이들 4개 시도는 충북 C&V에서 제26차 충청권행정협의회를 열고 충청권이 대한민국의 新중심으로서 충청권의 공동발전과 상호 협력체계를 공고히 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을 비롯한 권선택 대전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안희정 충남지사는 이날 공동합의문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헌법에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명문화’하기로 했으며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국가기관이 조기 이전되도록 공동 노력키로 했다.

또한 대전~당진 고속도로를 비롯, 청주~영덕, 공주~청주를 잇는 고속도로를 조기 건설해 중부권 동·서 지역의 경제권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공동 대응키로 했다.

▲세종시,대전시, 충남도, 충북도 등 충청권 4개 시도가 14일 이들 4개 시도는 충북 C&V에서 제26차 충청권행정협의회를 열고 있다.

이와 함께 대덕특구와 세종시(연서면) 일원을 연결하는 광역도로와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조기 건설, 중부고속도로 남이~호법 확장, 세종~청주 국제공항 BRT 도로, 금강 재자연화를 위한 생태복합클러스터 조성, 보령~울진 자동차 전용도로 건설도 공동 노력키로 했다.

협의회장인 권선택 대전시장은 “대덕특구~세종시(연서면) 일원 광역도로 연결 등 8개 과제를 시․도의 공동노력을 통해 지혜롭게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며“앞으로 상생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제를 가지고 자주 만나 풀 것은 풀고 합칠 것은 합치면서 우리 충청권의 공동 번영을 이루자”고 말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내년 개헌시 세종시가 행정수도가 될 수 있도록 충청권 시도지사와 충청인들의 하나로 뭉쳐 ‘세종시=행정수도’가 완성되도록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충청권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으로 실질적 지방분권 실현과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절차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4개 시 도를 연결하는 광역교통망 확충이 시급하다는데 의견을 함께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