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0월 광고시장, 가정용품 필두로 호조세 예상

코바코 광고경기 예측지수 KAI 110.7

김재중 기자2017.09.13 17:10:25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가 국내 광고시장의 경기변동을 파악하기 위해 매월 조사, 발표하고 있는 ‘광고경기 예측지수(KAI ; Korea Advertising Index)’에 따르면 10월 종합 KAI는 110.7로 전월보다 광고비가 늘어날 것으로 조사됐다.

매체별 KAI지수를 살펴보면 지상파TV 106.1, 케이블TV 102.9, 라디오 100.4, 신문 98.6, 온라인-모바일 119.3으로 나타났다. 온라인-모바일 강세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업종별로는 계절적 특수를 맞은 결혼 및 이사 관련업종인 ‘가정용품(150.0)’과‘가정용 전기전자(140.0)’업종의 지수가 높았다. 이 외에도‘제약 및 의료(128.6)’,‘건설‧건재 및 부동산(128.0)’업종도 전체적인 광고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규모별 전망지수를 살펴보면, 대형광고주(121.7)의 광고비 증가가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KAI는 주요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웹조사 패널을 구축해 매월 정기적으로 다음달 주요 광고매체별 광고비 증감여부를 조사하여 지수화한 것이다. 

광고경기 예측지수(KAI) 조사결과는 방송통신광고 통계시스템이나 코바코 홈페이지를 통해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