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형 공공일자리 2만 개 만든다”
허태정 “대전형 공공일자리 2만 개 만든다”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1.02.23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브리핑, 신중년·청년 위주 일자리 창출
기존 공공근로와 달리 중·장기 고용기간 및 생활임금 적용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대전형 공공일자리 2만 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대전시청)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대전형 공공일자리 2만 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대전시청)

허태정 대전시장이 오는 2023년까지 청년과 신중년 중심의 ‘대전형 공공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허 시장은 “코로나19 등으로 IMF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고용상황이다. 고용선순환을 위해서는 공공부문이 주축이 돼야 한다”며 “시민들의 절박함과 어려움을 함께하고 지금의 고용한파를 넘기 위해 대전시가 주도해 새로운 공공일자리 사업 2만 개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대전형 공공일자리는 취약계층 위주의 기존 공공근로와 달리 청년과 신중년 중심의 일자리로 구성되며, 고용기간도 6개월 이상이다. 임금도 월 210만 원의 생활임금이 적용된다.

주요 추진 내용은▲ 데이터 구축을 위한 '디지털 대전(10개 사업, 9억, 1160개 일자리)' ▲출산과 육아, 아동학대 및 노인 고독사 등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촘촘한 돌봄체계(11개 사업, 105억, 1854개 일자리)' ▲ 코로나19 극복과 공동체 형성을 위한 '건강한 대전공동체(16개 사업, 227억, 2110개 일자리)' 등이다.  세부적으로는 각각 ‘데이터 청년 인턴십 운영’ ‘보육매니저 운영’ ‘도심 속 푸른 물길 지킴이’ 사업 등이 있다.

참여 대상별 일자리 수 비율은 청년 45.9%, 노인 23.5%, 신중년 15.3%, 여성 15.3%다.

신중년 일자리 수 비율이 낮은 것에 대해 허 시장은 “지금은 청년 중심의 1단계 발표다. 경력과 재취업의 기반이 될 수 있도록 하는데 집중했다”며 “향후 5개 구와 시 산하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 등과 협의해 각 조직에 맞는, 지역에 맞는 일자리를 발굴, 신중년 일자리도 더 강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허 시장은 “이후에도 새로운 일자리를 발굴로 2차 대전형 공공일자리 사업에 대해서 말씀드릴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다. 지역 고용회복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