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민 코로나 백신접종 거부감 높다
대전시민 코로나 백신접종 거부감 높다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1.01.28 10: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미래연구원 조사, 대전시민 43.8%만 백신접종 의향
대구이어 최하위...연구원 “접종의향 낮은 지역 홍보강화”

코로나19 백신접종에 대해 다른 지역 주민보다 대전시민의 거부감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지역 확산으로 공동체 트라우마를 안고 있는 대구를 제외하고 백신접종에 대한 거부감이 가장 높은 곳은 대전이다. 

28일 국회미래연구원이 지난 11월부터 2개월간 전국 만15세 이상 남녀 1만 3824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 60.1%가 백신접종 의향을 밝혔지만 24.6%는 의향이 없다고 응답했다. 

백신접종 의향이 있다는 응답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인천(76.9%), 강원(72.2%), 울산(69.6%) 순으로 높게 나타났고, 경북(45.5%), 전북(45.2%), 대전(43.8%), 대구(36.9%)에서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충청권 주민의 백신접종 의향은 전국평균(60.1%)에 못 미쳤다. 그나마 충남(59.2%)의 비율이 높았고 충북(50.7%)은 전체 국민의 평균적 인식과 상당한 거리감을 나타냈다. 특히 대전(43.8%)의 경우 백신접종 의향이 전국 평균보다 16.3%p나 낮아 인식전환이 시급한 것으로 평가 받았다. 

백신접종을 하지 않겠다는 응답자들은 ‘접종 후 부작용(41.1%)’을 가장 많이 걱정했고 ‘코로나 백신의 안전성을 의심(32.2%)’하는 경우도 상당했다. 이 밖에 ‘코로나에 감염되면 치료 받으면 된다(10.8%)’거나 ‘질병과 생사는 운명에 달렸다(6.3%)’, ‘나는 코로나에 감염되지 않을 것이다(3.8%)’는 등의 막연한 이유도 존재했다.    

‘언제쯤 코로나19 상황이 종식될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가장 많은 32.9%가 올해 하반기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올해 상반기 18.7%, 내년 하반기 16%, 내년 상반기 13.4% 순서로 예상했다. 2023년 이후(9.2%)이거나 종식이 불가능하다(9.4%)는 어두운 전망도 나왔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국회미래연구원측은 “국민의 두려움과 심각도에 대한 인식을 방역에 대한 협조로 변환시키는 정부의 교육과 홍보를 강조할 필요가 있다”며 “의료진과 정부 방역정책에 대한 신뢰를 높이기 위해 코로나19 또는 정부 정책과 관련, 잘못된 정보나 부풀려진 왜곡이 없도록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원은 특히 “접종의향이 상대적으로 낮은 지역을 중심으로 질병관리청과 지자체 주관의 백신 접종 관련 교육과 홍보 활동 등이 필요하다”고도 제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신년기자회견에서 국민불안을 해소한다는 차원에서 먼저 백신을 접종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백신 접종에 차질이 없다면 저는 대통령을 비롯한 공무원들은 방역에 종사하는 공무원들을 제외하고는 굳이 우선순위가 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만약에 정말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아주 높아져 백신을 기피하는 상황이 되고, 그렇게 해서 뭔가 솔선수범이 필요한 상황이 된다면 저는 그것(백신 우선접종)도 피하지 않겠다”고 답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히야 2021-01-28 14:55:45
저도 sns으로 코로나 백신의 부작용에 대해서 많이 들은바가 있기때문에 어느정도 거부감이 좀 있었는데 대적시민의 코로나 백신접종 거부감이 큰 것은 처음 알았네요 이런 국민불안을 해소시키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