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미인가 집단시설 24곳...뒷북 대응?
대전 미인가 집단시설 24곳...뒷북 대응?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1.01.2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대전시·교육청·경찰청 대응계획 협의
허태정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촘촘한 방역관리"
송정애 "(IM선교회)시설운영자 경찰이 직접 조사"

(왼쪽부터)설동호 대전교육감, 허태정 대전시장, 송정애 대전경찰청장(대전시청)
(왼쪽부터)설동호 대전교육감, 허태정 대전시장, 송정애 대전경찰청장(대전시청)

대전 IEM국제학교 발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방역사각지대에 놓인 미인가 시설이 논란인 가운데 대전 지역 미인가 집단시설이 24개소, 관련 인원이 2202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송정애 대전경찰청장과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마련에 나섰지만 '뒷북 대응'이라는 아쉬움을 남겼다.    

27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역 내 인가를 받지 않은 종교적 목적의 시설은 10개소, 대안학교 및 어르신 대상교육기관은 14개소다. 

모두 24곳의 미인가 집단시설 가운데 10곳은 방학 등의 이유로 운영하지 않고 있으며 2곳은 온라인으로 운영되고 있다. 20여 명 정도가 합숙하는 곳도 있었으나 현재는 방학 중으로 운영되지 않는 곳에 포함됐다. 

이러한 미인가 시설에 대한 현황을 공유하고 대응계획을 협의하기 위해 이날 오후 허태정 대전시장과 송정애 대전경찰청장,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긴급회의를 열고 한 자리에 모였다. 

허 시장은 "지역 내 확산 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긴박한 상황이다. 일제 점검이 필요하다"며 "경찰청, 교육청과 협력해 촘촘한 방역관리로 방역에 누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 청장은 "엄중한 상황인만큼 경찰도 적극 협조하겠다"며 "집단감염이 발생한 해당 선교회 시설운영자에 대해 감염병관리 위반이나 방역수칙 위반 등을 경찰이 직접 조사하겠다.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전했다. 

앞서 "우리 소관이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던 대전교육청 설 교육감은 "앞으로 이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 미인가 교육시설 뿐만 아니라 (다른 학생들도) 학력격차 없이 대전교육이 잘 나아갈 수 있도록 이끌어 달라"는 원론적인 입장만 보였다.  

이날 세 기관은 미인가 집단시설 관리에 대해  대전시는 방역과 고발, 대전경찰청은 인력 지원, 대전교육청은 현황 관리 등으로 역할을 분담하기로 했다. 교육부 주관으로 문화체육관광부가 협조한다는 정부의 잠정적인 방침에 따른 것이다. 

미인가 시설 현장 점검시에는 '학교+종교'라는 복합시설의 특성상 시와 교육청이 점검반을 편성하고 경찰청에서 동행 경찰관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관계기관장 대책회의에 대해 지역 정치권 한 인사는 "미인가 시설 등이 코로나19 집단감염에 취약하다는 것을 사전에 알고 있었을텐데, 대량 집단감염이 이뤄지자 책임을 떠밀다 뒷북대응에 나선 모습"이라며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확실한 대책을 세워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한편 IM선교회 관련 강원도 홍천과 광주 등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에서는 IEM국제학교 확진자들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주변 상가 등 인근 주민 24명에 대한 검사가 이뤄져 19명이 음성을 판정을 받았고 5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또 서구 갈마동 CAS(방과 후 학교) 관련 101명에 대한 전수검사가 통지돼 7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는 방역당국이 검사를 독려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