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무기한 총파업 선언…충청권 450여명 동참 
택배노조 무기한 총파업 선언…충청권 450여명 동참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1.01.27 17: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9일부터 배송 거부

자료사진. 전국택배노동조합 

전국택배노동조합이 오는 2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 택배사들이 지난 21일 과로사 방지를 위한 합의안을 파기했다는 이유에서다. 합의를 이뤄낸 지 6일 만에 갈등이 불거지면서 설을 앞두고 '물류대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27일 택배노조에 따르면 지난 20∼21일 양일간 진행한 택배노조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조합원 97%가 투표해 이 중 91%가 총파업에 찬성했다. 노조는 “택배사와 사회적 합의 이후에도 택배 현장이 달라지지 않았다“며 “29일 전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앞서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전날 “각 택배사가 전국 각 지점과 영업점에 사회적 합의를 전면 부정하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며 “설 명절을 앞두고 노동자들은 또다시 장시간 분류작업에 내몰리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지난 21일 노사 합의에서 택배사가 분류작업 전담인력 배치를 약속하고도 실제론 지키지 않았다는 게 노조 입장이다. 배송에 앞서 이뤄지는 분류 업무는 택배기사들에게 이른바 '공짜 노동'이자 과로사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이에 오는 29일부터 CJ대한통운·롯데택배·한진택배 등 민간택배사에서 일하는 조합원 2800명은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 택배노조 우체국본부 조합원 2650명은 우정사업본부가 개인별 분류작업을 해놓지 않으면 배송을 거부한다. 사실상 파업인 셈이다. 

충청권에서는 약 450여 명이 파업에 동참한다. 이 중 대전은 약 150명, 세종·충남은 180명 정도다. 

이복규 전국택배노동조합 충청지부장은 "제대로 된 합의 없이 택배 노동자들이 분류작업을 계속하게 된다면, 설 특수기 때 노동자가 쓰러지는 사고가 또다시 벌어질 것"이라며 "국민들이 설을 앞두고 택배 선물 등 물량을 많이 주문하는데, 실제로 택배 대란이 벌어져 불편이 초래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 택배사가 21일 합의했던 데로 그대로 이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히야 2021-01-28 15:45:29
택배배달기사분들이 이 택배배달을 하시면서 많이 힘들었고 과로사 사건도 있었기 때문에 무기한 총파업 선언을 한 것이 정말 이해가 되고 솔직히 저의 택배는 상관없으니까 이 총파업으로 인해 택배기사분들의 주장을 택배사에서 받아들여주셨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