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 2월 임시국회 국비확보 ‘속도전’
대전·충남, 2월 임시국회 국비확보 ‘속도전’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1.01.27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현안사업 우선순위 정해 지역구 의원실과 선제적 협업

대전시와 충남도가 2월 임시국회를 앞두고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한 국비와 2022년 정부 예산 확보에 나선다.
대전시와 충남도가 2월 임시국회를 앞두고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한 국비와 2022년 정부 예산 확보에 나선다.

대전시와 충남도가 2월 임시국회를 앞두고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한 국비와 2022년 정부 예산 확보에 나선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영진·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 19일 국회에서 만나 2월 임시국회 세부 일정에 합의했다. 여야는 다음 달 1일 2월 임시국회를 열고 4일부터 대정부 질문을 하기로 했다.

법안소위 등 상임위원회 활동기한은 2월 9일부터 25일까지이고,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26일 열기로 했다.

이에 대전시는 주요 사업에 대한 국비 확보를 위해 국비팀 조기 가동에 들어가는 등 발 빠른 대응에 나서고 있다. 대전시에 따르면 국비팀은 27일 장철민 민주당 의원(동구)을 시작으로 지역구 의원실을 찾아 국비 확보에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 20일까지 2022년 신규 국비사업 분류 세분화(상임위, 지역별) 작업을 마친 뒤 새로운 국비 사업(아이디어) 접수 및 사업성을 검토했다. 또 2월 하순에는 3차 국비발굴 보고를 거쳐 4월 허태정 시장에게 최종 보고를 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2022년 국비확보를 위해 지역구 의원실과 선제적으로 협업하며 준비하고 있다”며 “신규 발굴사업 설명과 의견수렴을 위해 국비팀에서는 각 지역구 의원실을 방문해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충남도 역시 주요 현안에 우선순위를 정한 뒤 최종 정리 작업을 거쳐 본격적인 국비 확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하수완 충남도 중앙협력본부장은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올해 주요사업 가운데 우선순위를 정해 법률개정 건과 정부안 반영 건을 나눠 가닥을 잡은 뒤 역할 분담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는 올해 전년보다 2279억 원(6.8%) 많은 3조 5808억 원의 정부 예산을 확보해 ‘4차 산업혁명 클러스터’ 조성 등 핵심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대전과학산업진흥원 설립과 도시철도 2호선 기본· 실시설계를 비롯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332억원을 투입한다. 또 대전산업단지 서측 진입도로 건설사업에 70억원, 대전드림타운 건립사업에 173억원, 사회적 경제혁신타운 조성사업에 43억원 등을 투자하는 등 SOC 사업도 진행한다.

충남도는 정부 예산 7조8065억원을 확보하며 ‘환황해 중심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축산자원개발부(천안종축장) 이전사업과 천안·아산 강소연구개발 특구 육성사업 등을 통해 미래성장 동력을 확충하고, 충남 수소에너지 전환 규제자유특구 사업 등 그린 뉴딜 사업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