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추진 '전국 윷놀이 대회’ 찬반논란 가열
충남도 추진 '전국 윷놀이 대회’ 찬반논란 가열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1.01.25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사비 6억원 '예산낭비' 논란 vs 문화유산 등재 남북교류 활용

충남도와 충남문화재단이 추진 중인 ‘전국 윷놀이 대회와 학술행사’ 개최 여부를 두고 공방전이 이어지고 있다. 자료사진.
충남도와 충남문화재단이 추진 중인 ‘전국 윷놀이 대회와 학술행사’ 개최 여부를 두고 공방전이 이어지고 있다. 자료사진.

충남도와 충남문화재단이 추진 중인 ‘전국 윷놀이 대회와 학술행사’ 개최에 찬반 양론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한마디로 '전통문화의 계승발전'과 '시대착오적 발상'이라는 주장이 부딪치고 있다.    

윷놀이 대회와 학술행사 개최는 지난 19일 도 문화체육관광국 주요업무계획 보고회에서 처음 나왔다. 행사 투입 비용은 총 6억 원(국비 3억원, 도비 3억원). 도는 국비 3억 원과 도비 1억 원을 확보했고, 추경을 통해 2억 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업무보고에서 “북한 주민들도 윷놀이를 굉장히 즐기는 것으로 보인다”며 “남북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는 여건을 준비해 달라”고 사업 추진을 주문한 상황.

도는 더 나아가 전통 민속놀이인 윷놀이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하고, 남북교류에 활용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는 오는 10월 '문화의 달' 행사를 기획하던 충남문화재단이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윷놀이 대회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 일부 언론은 ‘예산낭비’라고 비판했다. "6억 원을 들여 추진해야 할만한 사업이냐"는 이유에서다.

언론은 지역별 대표 선발 방식과 연령별 참가기준 제한, 윷을 던지는 높이나 범위 등 어느 것 하나 정해진 바 없다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충남이 윷놀이 기원지도 아닌데, 굳이 앞장서 유네스코 등재를 추진해야 하는가라에 물음표를 달았다.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 남북교류 활용" vs
"6억이나 들인 전국 윷놀이 대회, 예산낭비"

김현식 충남문화재단 대표이사가 25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윷놀이 대회 개최 관련 비판보도에 반박하고 있다.
김현식 충남문화재단 대표이사가 25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윷놀이 대회 개최 관련 비판보도에 반박하고 있다.

이에 충남문화재단은 25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언론의 비판과 지적에 반박했다.

김현식 (재)충남문화재단 대표이사는 “2019년 국회에서 윷놀이 남북공동 유네스코 등재추진위(추진위원장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족했다. 서울시가 먼저 개최하고, 경평윷놀이대회를 북측에 제안하는 사업을 추진하다 코로나19 사태로 무산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후 박원순 서울시장 유고 사태를 맞아 추진 동력을 잃게 됐다”며 “이후 문화의 달 50주년 행사를 개최하는 충남도와 충남문화재단이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와 협의해 3억 원의 예산을 편성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대표는 또 “이미 중국 헤이룽장성(黑龍江省)은 윷놀이를 지방문화제로 지정하고 있다. 김치와 한복까지 자기네 것이라고 주장하는 중국인데, 중앙정부가 마음만 먹으면 윷놀이를 유네스코에 등록하려 할 것이다. 우리 문화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남도와 연관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에는 “충남은 이순신 장군의 ‘윷점’, 최영 장군의 ‘장군윷’을 지역문화유산으로 홍보하기도 했다”며 “남북교류협력 광역자치단체 5곳 중 하나인 충남이 윷놀이로 남북문화교류를 제안하면 도민의 자랑이 될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끝으로 예산낭비 지적에는 “대회 개최로 관광수입 증대가 예상되고, 이에 따른 지역고용창출 등 파급효과가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을 주시하면서 대회를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강행 의지를 밝혔다.

윷놀이 하는 모습. 자료사진.
윷놀이 하는 모습. 자료사진.

6억원을 들여 전국 윷놀이 대회를 여는 것을 두고 각계각층 의견은 엇갈렸다. 

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 소속 A의원은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코로나19 상황에서 대회 개최는 현실적 문제가 있다"면서도 "윷놀이 전국대회를 충남에서 개최해 전통놀이를 계승·발전시키고, 대외에 알릴 수 있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A의원은 다만 "당진의 기지시줄다리기의 경우 지역 전통성을 갖고 있지만, 윷놀이는 지역 전통성에 부합하지 않는다. 충남 것으로 브랜드화 시키는 건 무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도의회 B의원은 "윷놀이를 통해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수만 있다면, 6억이 아닌 60억도 아깝지 않다"면서도 "현 상황에서 중앙 정부도 아닌 지방정부가 나서 남북 문화교류를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내다봤다. "윷놀이가 충남의 고유 문화도 아니다. 대한민국 전통문화로서 국가차원에서 유네스코 등재를 추진하면 모르지만, 광역단체가 추진하는 게 가능하겠느냐"고도 했다.

천안시민 C씨(43)는 "4차산업혁명 시대,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시대에 6억의 혈세를 들여 전국 규모의 행사를 연다는 건 '시대착오적 행정'의 단면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문화재단의 예산낭비 반박 주장을 보면 '고용창출 효과'를 거론했는데, 일회성 행사로 얻을 효과를 고용창출이라고 해명한 것에 놀라울 따름"이라고 혀를 찼다. 

충남도의 한 관계자는 "유네스코 등재는 '안 된다' '어렵다'라고 섣불리 단정짓는 건 옳지 않다. 목표를 정해 노력 여하에 따라 판가름나는 것이지, 시작단계부터 '불가능'을 염두에 두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충남혁신도시 지정도 누가 처음부터 될 것이라고 확신을 가졌겠느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