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당진제철소 마중물봉사단, 수제 목도리 외국인 근로자에 전달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마중물봉사단, 수제 목도리 외국인 근로자에 전달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1.01.22 13: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측부터 왕현정 당진시복지재단 이사장, 고영훈 당진제철소 총무실장(상무), 외국인 근로자, 최민선 마중물봉사단 단장, 박선영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센터장.
(좌측부터) 왕현정 당진시복지재단 이사장, 고영훈 당진제철소 총무실장(상무), 외국인 근로자, 최민선 마중물봉사단 단장, 박선영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센터장.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마중물봉사단이 수제 목도리를 만들어 외국인 근로자 200여 명에게 전달했다.

‘목도리 나눔활동’은 현대제철의 새해 첫 사회공헌 활동이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직원 배우자들로 구성된 마중물봉사단은 재봉틀과 손바느질로 목도리를 만들었다.

당진시복지재단에서 22일 진행된 전달식에는 당진제철소 고영훈 총무실장, 당진시복지재단 왕현정 이사장,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박선영 센터장, 마중물주부봉사단 등이 참석했다.

마중물주부봉사단 최선민 단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우리 손으로 만든 목도리가 기후가 다른 외국인 근로자들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는데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가정에서 아이들과 함께 만들다보니 더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마중물봉사단은 지난 2008년 창단해 올해로 13년째 꾸준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재봉틀을 이용한 마스크 만들기, 악기연주, 동화구연 등 단원들의 재능과 엄마의 마음으로 다양한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히야 2021-01-23 01:22:53
특히 더운 지역에서 오신 외국인 근로자들에게는 대한민국의 추운 계절인 겨울이 많이 힘드실텐데 수제목도리를 만들어서 외국인 근로자에게 전달하는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마중물봉사단의 마음이 너무 이쁜네요 외국인 근로자와 현대제철 모두 이번 겨울을 따스하게 보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