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우 “원산도 대명리조트 조성에 힘 보태야”
이영우 “원산도 대명리조트 조성에 힘 보태야”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1.01.21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6회 임시회 5분 발언..TF팀 구성 주문

이영우 충남도의회 의원(보령2·더불어민주당)은 21일 보령시 원산도 대명리조트 관광단지 조성사업에 충남도의 적극행정을 주문했다.
이영우 충남도의회 의원(보령2·더불어민주당)은 21일 보령시 원산도 대명리조트 관광단지 조성사업에 충남도의 적극행정을 주문했다.

이영우 충남도의회 의원(보령2·더불어민주당)은 21일 보령시 원산도 대명리조트 관광단지 조성사업에 충남도의 적극행정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이날 326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에서 “대명리조트 관광단지 조성계획은 해저터널과 연륙교 완공시점에 맞춰 2015년 시작했으나, 지난 6년 간 첫 삽을 뜨지 못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대명리조트 추진계획은 호텔과 콘도, 골프장, 요트마리나 등 조성에 7600억 원이 투입된다.

리조트가 조성될 경우 4만3000여 명의 고용창출과 2조470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는 물론 서해안 관광벨트 허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충남도는 2019년부터 2020년 3월까지 총 3회 협의심의를 개최했을 뿐 전담팀 구성이나 인력배치를 하지 않고 있다. 소극행정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 의원은 “보령시는 코로나19 위기와 함께 지난 12월 보령화력 1·2호기가 조기에 폐쇄되면서 인구감소와 경제위기를 연달아 맞고 있다”며 “어려운 현실에 주민들은 ‘대명리조트 민자사업이 중단되는 것이 아니냐’며 염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해저터널 완공 시 서해안 관광벨트에 더 많은 관광객이 방문할텐데, 원산도는 편의시설이 부족해 현재도 주말 방문객을 수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대명리조트 관광단지 조성을 지원할 수 있는 전담반을 꾸리는 적극행정을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