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암 발생률 ‘감소’, 암 생존율 ‘상승’
대전지역 암 발생률 ‘감소’, 암 생존율 ‘상승’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1.01.20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병원 대전지역암센터, 2018년도 대전지역 암 통계현황 발표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지난 2018년 대전지역 새로 발생한 암환자 수는 6410명으로 이중 남자가 3345명, 여자 3065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 6086명에 비해 324명(5.3%) 증가한 수치이다.

충남대학교병원 대전지역암센터의 ‘2018년 대전지역 암 통계 현황’에 따르면 10만명 당 연령표준화발생률(이하 발생률)은 278.4명(남자: 291.1명, 여자: 277.9명)으로, 전년(277.4명)에 비해 1.0명(0.4%) 증가했다.

대전지역 암발생률은(278.4명)은 전국(290.1명/남자: 306.1명, 여자: 288.5명)보다 낮았다.

2018년 대전 남녀 전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이었으며, 이어서 갑상선암, 대장암, 폐암, 유방암 순이었다.
 
주요 암의 발생률은 위암 40.3명(14년)→36.3명(18년), 대장암 34.0명(14년)→27.3명(18년), 갑상선암 54.5명(14년)→42.7명(18년), 폐암 28.6명(14년)→25.9명(18년), 간암 17.5명(14년)→14.6명(18년)으로 지난 2014년 이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으나, 유방암 58.1명(14년)→66.2명(18년)으로 유방암은 증가 추세를 보였다.

대전지역 최근 5년간(2014~2018년) 진단 받은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하 생존율)은 74.1%로, 암환자 10명 중 7명은 5년 이상 생존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는 약 10년 전(2004~2008년)에 진단받은 암환자의 생존율(66.0%)와 비교할 때 1.1배(8.1%p증가) 높은 수준이다.

남녀별 5년 생존율은 여자(79.6%)가 남자(68.4%)보다 높았는데, 이는 생존율이 높은 갑상선암, 유방암이 여자에서 남자보다 더 많이 발생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남녀 전체에서 갑상선암(99.8%), 전립선암(98.1%), 유방암(94.2%)이 높은 생존율을 보였고, 간암(39.5%), 폐암(35.6%), 담낭 및 기타 담도암(35.4%), 췌장암(15.1%)은 상대적으로 낮은 생존율을 보였다.

약 10년 전(04-08년) 대비 생존율이 10%p 이상 상승한 암종은 위암(15.8%p 증가), 폐암(15.6%p 증가), 간암(16.4%p 증가), 신장암(15.1%p 증가)이었다.

    
대전의 암 관련 지표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전국 평균에 비해 양호하며, 암발생률(전국: 290.1명, 대전: 278.4명)은 전국보다 낮고, 암생존율(전국: 70.3%, 대전: 74.1%)은 전국보다 높다.
 
이에 대해 대전지역암센터 관계자는 “전년도에 비해 암발생률은 대전시의 젊은 층 감소와 이로 인한 인구 고령화로 인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전년도에 비해 향상된 암생존율은 조기검진으로 조기발견의 증가와 다양한 치료법 발전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또 “대전시에서 저소득층 암환자의 진료 접근성 개선을 위해 의료비 지원 사업을 하고 있는 것도 개선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