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α)’ 촉각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α)’ 촉각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1.01.14 10: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외 이전기관 '안갯속'...대전정치권, 혁신도시 연계 요구도

대전청사 앞에 걸려 있던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반대 현수막. 자료사진.
대전청사 앞에 걸려 있던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반대 현수막. 자료사진.

대전에 소재한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세종시 이전이 사실상 정부 고시만 남겨둔 상황에서 대전민심을 달랠 대안이 곧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14일 정부 관계자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기상청 등 수도권 소재 청단위 대전 이전'을 언급한 이후, 총리실 주도로 청사재배치 논의가 이어지고 있으며 청사재배치(안)이 빠르면 이달 중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과 대전시 등은 정부의 중기부 이전 추진에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대안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최근 민주당 충청권 정당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다는 점에서 중기부 이전에 따른 대안이 만족할만한 결과로 이어지지 못한다면 민심 이반이 가속화 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기부 이전에 반발이 커지자 “기상청 이전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지만, 지역사회에서는 ‘기상청+알파(플러스 α)’를 요구하고 있다. 정 총리가 언급한 기상청은 외형상으로는 정원 1325명의 대형 기관이지만, 7개 지방기상청과 2개 지청 인력 등을 제외한 본청 근무 인력은 411명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박영순 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지난 13일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총리실을 중심으로 수도권에 있는 청(廳) 단위 기관 이전을 검토하고 있는데, 그것만으로는 안 된다”며 “정부에 추가 공공기관 이전을 요구하고 있고, 내부적으로 검토되고 있는 걸로 안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역시 같은 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중기부 이전에 따른 청사 재배치와 관련해 “청사재배치 방안을 주도하고 있는 곳은 총리실이다. 시민들 정서에 부합할 수 있는 조치가 무엇인지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직·간접적으로 시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희성 단국대 정책경영대학원 교수는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중기부 세종시 이전이 절차상 고시만 남은 상황에서 대안으로 기상청에 추가 공공기관 유치 요구는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과연 기상청 ‘플러스 알파’만으로 시민사회가 공감할 수 있겠나”라며 “대전이 지난해 혁신도시로 지정된 만큼, 금융계를 포함한 알짜 공공기관 유치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원 2021-01-14 12:29:02
꿈꾸는 백마강이나 부르고 있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