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송대, ㈜공훈과 인공지능 활용 안전사고 예측시스템 공동개발
우송대, ㈜공훈과 인공지능 활용 안전사고 예측시스템 공동개발
  • 지상현 기자
  • 승인 2021.01.1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송대학교는 산학협력을 체결한 (주)공훈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요양시설에서의 노인낙상 및 배회로 인한 안전사고를 막을 수 있는 예측시스템을 개발하고 올해 하반기부터 실용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안전사고 예측모니터링시스템은 돌봄이 필요한 노령 환자들의 움직임과 요양보호사와의 상호작용 등을 영상과 음성으로 인식하고 인공지능을 통해 분석해 위험을 예측하는 시스템이다. 고령 환자에게서 낙상의 위험이 감지될 때 미리 신호를 보내 사고를 방지하고 장시간에 걸쳐 노인들의 동작을 개별적으로 분석해 신체적 기능, 인지기능의 저하를 미리 예측한다.

실용화되면 인공지능이 분석한 정보를 바탕으로 고령 환자의 인지기능 저하 예방 및 재활, 요양시설 거주 노인들의 사고 위험을 낮추는 한편 환자의 생활음성과 행동패턴을 익힌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이 낙상, 자해, 이탈 등의 응급 및 돌발 상황을 알려줘 순발력 있는 후속 조치가 가능할 것으로 대학 측은 기대했다.

기술개발은 우송대 4차산업응용연구센터 소속 인도 IIT-하이데라바드 박사 출신 연구원들이 주축이 되어 진행되며 영상을 이용한 노령 환자의 행동탐지 기술을 활용한다. ㈜공훈은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로부터 기술이전 받아 자체개발한 음성기술을 제공한다. 다양한 음성으로부터 특정 인물의 음성을 구분해낼 수 있다는 것과 영상과 음성 데이터의 결합을 고도화 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김영식 우송대 4차산업응용연구센터장은 "우송대 4차산업응용연구센터는 국내외 우수 연구 인력을 확보하고 기업과의 공동프로젝트를 통해 연구 역량을 키우고 있으며, 재학생 및 졸업생의 빅데이터, AI 응용연구개발 역량을 강화시키고 있다”며 “앞으로 지역사회 및 지자체에 공헌할 수 있도록 더 많은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해 연구 역량을 축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