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전국민 백신 무료접종·국가 균형발전”
文 “전국민 백신 무료접종·국가 균형발전”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1.01.11 10: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년사 통해 코로나19 극복 정부 계획 밝혀
‘회복·포용·도약의 해’ 목표, 선도국가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신축년 신년사를 통해 전 국민 백신 무료접종과 국가 균형발전에 초점을 맞추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 계획을 밝혔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신축년 신년사를 통해 전 국민 백신 무료접종과 국가 균형발전에 초점을 맞추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 계획을 밝혔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신축년 신년사를 통해 전 국민 백신 무료접종과 국가 균형발전에 초점을 맞추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 계획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올해를 ‘회복과 포용, 도약의 해’를 목표로, 선도국가로 나아갈 것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생중계된 신년사에서 코로나19에 따른 민생 경제 위기에 처한 국민을 향해 “우리는 함께 코로나를 이겨낼 것”이라고 위로했다. ‘K-방역’ 성과를 소개하며 국민들의 헌신과 희생에 고마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드디어 어두운 터널의 끝이 보인다. 불확실성이 많이 걷혀, 이제는 예측하고 전망하며 계획을 세울 수 있게 되었다”며 “올해 우리는 온전히 일상을 회복하고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으로 새로운 시대의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전성 검사·허가·사용·효과 전 과정 공개”
“자체 백신 개발 독려..백신 자주권 확보”

문 대통령은 특히 백신 접종을 언급하며 “다음 달이면 시작할 수 있다.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 국민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 심사도 진행 중이다. 안전성 검사와 허가, 사용과 효과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자체적인 백신 개발도 계속 독려할 것이다. 백신 자주권을 확보해 우리 국민의 안전과 국제 보건 협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회복을 위한 경제 취약계층 대상 3차 재난지원금 지급, 110조원 규모 공공 및 민간 투자 프로젝트 추진, 직접 일자리 104만개 창출, 고용·사회 안전망 확충도 약속했다.   

“지역균형 뉴딜, 한국판 뉴딜 중점둘 것”
국회 세종시 이전·메가시티 등 균형발전 정책 '가속화' 전망

문 대통령은 또 "‘한국판 뉴딜’의 중점을 ‘지역균형 뉴딜’에 두겠다”며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대규모·초광역 프로젝트를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또 "‘한국판 뉴딜’의 중점을 ‘지역균형 뉴딜’에 두겠다”며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대규모·초광역 프로젝트를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또 “‘한국판 뉴딜’의 중점을 ‘지역균형 뉴딜’에 두겠다”며 “지역이 주체가 되어, 지자체와 주민, 지역 기업과 인재들이 머리를 맞대고, 현실적이고 창의적인 발전전략을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대규모·초광역 프로젝트를 신속하게 추진하고, 생활 SOC 투자를 늘려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더욱 높이겠다”고도 덧붙였다. 

이는 지난해부터 추진한 ‘한국판 뉴딜’을 본격화하고, 국회 세종시 이전과 ‘메가시티’를 포함한 균형발전 정책에 힘을 싣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이 ‘지역균형 뉴딜’을 통해 우리 삶 속에 스며들고, 기존의 국가균형발전계획과 시너지를 낸다면, 우리가 꿈꾸던 ‘혁신적 포용 국가’에 성큼 다가설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계속해서 “정부는 민간이 활발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뉴딜 펀드 조성과 제도기반 마련에 힘 쓰겠다”며 “디지털 경제 전환, 기후위기 대응, 지역균형발전 등 뉴딜 10대 영역의 핵심입법을 조속히 추진하고, 기업과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권력기관 개혁 ▲기후 변화 위기 대응 ▲문화·예술·체육 위상 강화와 인권 보장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가교 역할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한미동맹 강화, 북미 ·남북대화 대전환 등에 노력을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2021년, 우리의 목표는 ‘회복’과 ‘도약’, 거기에 ‘포용’을 더해 일상을 되찾고, 경제를 회복하며, 격차를 줄이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코리아 디스카운트’ 시대가 끝나고 ‘코리아 프리미엄’ 시대로 나아가는 선도국가 도약의 길을 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신년사에 최근 사회적 관심을 모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수똘 2021-01-11 13:13:26
회복, 포용, 도약
공정, 정의, 평등
임기 끝날때까지 뜬구름 잡으러 다니는 이니 쪕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