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새해 첫 화두 ‘대전형일자리’
허태정, 새해 첫 화두 ‘대전형일자리’
  • 김재중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1.01.05 11:1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신년 첫 확대간부회의서 ‘양극화 해소’ 강조
소방본부 ‘부모찬스’ 인사논란 강하게 질책, 감사 지시도

온라인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이 새해 첫 화두로 ‘양극화 심화’를 거론하며 공공부문 ‘대전형 일자리 창출’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허 시장은 5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확대간부회의에서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어려움 등을 거론한 뒤 “지방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과 재정을 투입해서 사회적 양극화 해소에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구체적으로 허 시장은 “일자리경제국을 중심으로 대전형일자리를 만드는 작업에 박차를 가해 달라”며 “청년 일자리도 중요하지만 위기대상이 되는 신중년과 노약자, 취약계층 일자리 등 다양한 공공형 일자리를 만드는데 전 부서가 함께 고민해 달라”고 지시했다.

“1000억 원 정도를 투입해 연간 500만 원 정도 수입이 되는 일자리 2만개를 만들 수 있지 않겠느냐”는 것이 허 시장의 구상이다.

그는 회의에 참석한 실·국장 및 부구청장,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장들에게 “일자리경제국이 아이디어를 만들겠지만, 모든 기관이 연계해 지역맞춤형 일자리를 발굴해 달라”며 “다양한 일자리를 마련해 경제위기를 극복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허태정 시장은 조직 내 인사 문제가 불거진 대전소방본부 등을 상대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강한 질책을 하기도 했다.

허 시장은 “코로나 위기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청렴도 향상과 신뢰도 구축을 이뤘는데 (대전소방본부 인사 논란) 문제가 정초부터 지역 뉴스에 나올 수 있냐”며 “조직의 근간을 흔드는 이런 일들이 정리되지 못하고 불거진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번 확대간부회의에도 안 나오고 오늘도 참석하지 않고, 이번 건에 대한 보고도 왜 하지 않느냐”고 김태한 소방본부장을 질책한 뒤 “시 감사위원회는 신속하게 사안을 파악해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허 시장은 “공정의 가치는 현재 가장 큰 이슈고 관행 탈피는 시대적 요구다. 세대 간 공감 능력도 매우 중요하다”며 “이런 공정의 가치들을 하나하나 만들어나가는데 간부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 시대가 완전히 바뀌었다는 것을 체감하고 조직 내에 체화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4일 <연합뉴스> 등은 대전소방본부가 무단결근으로 소동을 일으킨 직원 등을 승진시켜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근무 연수를 채우지 못한 직원 3명을 승진시켰는데 이들은 모두 전·현직 소방 간부 자녀들로 ‘부모 찬스’ 논란이 일고 있다는 것.

대전소방본부 관계자는 “해당 건과 관련해서는 5일 오전 중으로 해명 자료를 발표할 것”이라며 “소방본부장은 지난번에는 몸이 좋지 않아서, 이번에는 소방청장 보고가 있어서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소방 2021-01-05 22:22:00
어찌 이번만 그랫겟어요....
고생 하는 소방관님들 현장뛰는 소방관은 대우도 못받고 인사에서 배제 당한다니
시민이 배신당한거 같네요
인사. 소방장비구입등 낱낱이 훌러 보세요

지나가다 2021-01-05 17:11:29
시장을 뭘로 알면~~
소방본부장 대단하이~~

강산 2021-01-05 13:22:51
하나를 보면 그럴수도 있다지만 이것만 있겠어요
요건 빙산의 일각일뿐 더 파면 까도까도 속을 볼수 없는 양파나 양배추 같을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