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진석·박수현, 이낙연發 사면론 ‘다른 시각’
문진석·박수현, 이낙연發 사면론 ‘다른 시각’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1.01.04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국론 분열” 반발..양승조 지사 대권 행보 염두
박 “당과 대표 운명” 지지..차기 충남지사 출마 포석?

문진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과 박수현 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
문진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과 박수현 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문진석 국회의원(충남 천안갑)과 박수현 홍보소통위원장이 이낙연 발(發) 사면론에 엇갈린 입장을 내비쳤다. 정치권에서는 두 사람이 차기 대권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 여권 내부에 정치적 메시지를 던진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문진석 민주당 의원(초선. 충남 천안갑)은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두 전직들의 반성이라는 메시지도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사면을 이야기한 것은 시기상조이고 명분도 약해 보인다”고 반발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신년 국정과제로 ‘국민통합’을 강조하며 “적절한 시기에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혀 정치권에 파장을 일으켰다.

문 의원은 “두 사람과 그들의 지지자들은 여전히 잘못이 없고 억울하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사면을 하면 그들을 중심으로 또 다시 국론을 분열시키고 정치적 혼란을 야기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라며 “전두환 사면에서 배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금 사면을 하면 두고두고 국민을 분열시키게 될 것이다. 사면은 두 사람의 철저한 반성과 참회가 있은 후에 하는 것이 맞다”고도 했다.

박수현, 이낙연발(發) 사면론에 "당과 이 대표의 운명"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지난 해 4월 총선에서 충남 공주·부여·청양에 출마한 박수현 후보를 지원유세하고 있다. 박 위원장 페이스북.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지난 해 4월 총선에서 충남 공주·부여·청양에 출마한 박수현 후보를 지원유세하고 있다. 박 위원장 페이스북.

그러나 박수현 홍보소통위원장은 이낙연 대표의 사면론을 당과 이 대표의 ‘운명’이라고 규정하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박 위원장은 지난 3일 페이스북에 “민주당과 이낙연 대표가 어떤 선택과 결단을 하든, 문재인 대통령께서 어떤 선택과 결단을 하든, 그것은 이 시대를 감당한 자의 ‘운명’이다”라고 강조했다.

문 의원과 박 위원장의 엇갈린 입장은 당내 강성 친문 의원들과 지지층을 중심으로 한 비판론과 국민통합을 위한 충정에서 비롯한 것이라는 옹호론으로 단순 해석하는 분위기이다.

하지만 정치적 시각으로 보면 사면론을 둘러싼 두 사람의 해석차는 차기 당내 대선 경선과 지방선거를 염두에 둔 포석일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문 의원의 경우 양승조 충남지사 대권 행보에 조력자 역할을 자처했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문 의원은 양 지사의 비서실장 출신으로, 지역의 대표적 ‘양승조 사단’에 속한다.

'양승조 사단' 문진석, 차기 대선 경선 조력하나

문진석 의원은 차기 대권 행보를 보이고 있는 양승조 충남지사 비서실장 출신이다. 문진석 의원 페이스북.
문진석 의원은 차기 대권 행보를 보이고 있는 양승조 충남지사 비서실장 출신이다. 문진석 의원 페이스북.

양 지사는 지난해 연말 송년 기자회견에서 대선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4선 국회의원을 지냈고, 당 사무총장과 최고위원을 지냈다. 이런 상황이면 '양승조'가 아닌, '홍길동'이라도 충분히 경선에 참여할 자격이 있다”고 답했다.

그는 특히 “기회가 되면 경선에 나가는 것이 도민과 지지자들 염원에 부응하는 것”이라며 당내 경선 출마 의지를 밝혔다. 다만, 양 지사는 차기 대권 주자 여론조사에서 이렇다 할 존재감을 보이지 못하고 있는 상황.

이낙연 당대표 체제에서 당직을 맡은 박수현 위원장은 이번 사면론 논란이 본인의 차기 정치적 행보와도 맞물려 있다는 해석이 많다. 지역 정가에서는 박 위원장이 차기 지방선거 충남지사에 재도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 위원장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충남지사 경선에 출마해 여론조사 1위를 달리던 도중 가정사 논란에 휩싸이며 중도 낙마한 바 있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이낙연 대표의 사면론을 바라보는 문 의원과 박 위원장의 다른 시각은 두 사람이 가진 정치적 기반과 메커니즘으로 볼 때 다양한 해석을 할 수 있다”라며 “두 사람 모두 이 대표의 정치적 명운에 따라 차기 총선과 지방선거 공천권이 걸려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사면론 이후 당내 반발이 심해지자 ‘당사자 반성’과 ‘국민적 공감’을 강조하며 한발 물러섰지만, 여진은 계속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