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장애인 공약이행 평가 ‘전국 2위’
양승조, 장애인 공약이행 평가 ‘전국 2위’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12.03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시·도지사 중간평가 발표
이춘희 3위, 허태정 7위..평균 웃돌아

양승조 충남지사가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이 실시한 장애인 공약 이행 평가에서 전국 2위를 차지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이 실시한 장애인 공약 이행 평가에서 전국 2위를 차지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민선7기 장애인 공약을 잘 지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양 지사는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이 발표한 ‘시·도지사 장애인 공약 이행 중간평가’에서 전국 17개 시·도지사 중 2위를 차지했다. 이 평가에서 이춘희 세종시장은 3위, 허태정 대전시장은 7위를 기록해 전반적으로 양호한 성적을 받았다.

3일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이 발표한 ‘민선7기 시·도지사 장애인 공약 이행 중간평가’에 따르면, 양 지사는 종합평가에서 80.2점을 기록해 이철우 경북지사에 이어 2번째로 높은 점수를 보였다. 이 시장은 79.2점(3위), 허 시장은 75.7점(7위)을 각각 받았다.

이번 평가는 민선7기 시·도지사 임가가 절반을 지난 상황에서 지역 간 복지수준 비교를 위해 마련됐다. 평가는 정량평가(공약 이행도, 60점)과 정성평가(유권자 만족도·지자체 자체평가·공약 충실성, 40점)로 이뤄졌다.

양 지사가 내건 공약은 ▲장애인콜택시 광역이동지원센터 구축(공약1) ▲공공건물 등의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추진(공약2) ▲장애인+비장애인 태권도팀 창단(공약3) ▲시각장애인 골볼팀 창단 및 장애인체력인증센터 설치 운영(공약4) 등 4개다. 양 지사가 민선 7기에 내건 공약 116개 중 3.45%를 차지하고 있다.

지역 유권자 만족도 평가에서 장애인콜택시 공약의 만족도가 가장 높았고, 이어 골볼팀 창단,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태권도팀 창단 순으로 나타났다. 양 지사 공약은 모든 공약의 실현가능성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보였다고 평가 받았다. 다만, 태권도팀 창단 공약과 관련해선 홍보부족으로 태권도팀이 창단되었는지 모르는 장애인이 많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양 지사의 장애인 공약 예산비율은 2018년 0.05%, 2019년 0.21%, 2020년 0.14%로 나타났다. 3년간 평균 예산비율은 0.13%(14위)로 전국 평균 1.03%에 크게 못 미쳤다.

허태정 공약 5개, 예산비율 0.42%
이춘희 공약 3개, 예산비율 1.48%

이춘희 세종시장(왼쪽)과 허태정 대전시장이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에서 실시한 장애인 공약 이행 평가에서 각각 전국 3위와 7위를 차지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왼쪽)과 허태정 대전시장이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에서 실시한 장애인 공약 이행 평가에서 각각 전국 3위와 7위를 차지했다.

허 시장 공약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공약1) ▲장애인평생학습체계 확충(공약2) ▲저소득 장애인 자립지원 확대(공약3) ▲장애인이동 편의성 강화(공약4) ▲장애인전담치과, 산부인과 지정·운영(공약5) 5개다. 민선7기 공약 93개 중 5.38%를 차지한다.

지역 유권자는 장애인전담치과 및 산부인과 운영 공약에 대해 가장 큰 만족도를 느꼈다. 이어 장애인 자립 확대, 이동 편의성 강화, 재활병원 건립, 평생학습체계 확충 순으로 나타났다. 공약 1,4는 구체성에서, 공약 2.5는 실현가능성에서, 공약3은 구체성과 실현가능성에서 높은 점수를 보였다.

유권자는 “대전에는 발달장애인지원센터, 대전복지재단, 특수교육지원청 등 기관이 많다.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고, 이 기관들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냈다.

예산은 2018년 0.11%, 2019년 0.59%, 2020년 0.57%로 3년 평균 0.42%(10위)를 기록했다.

이 시장은 ▲장애인복지발전 5개년 계획수립(공약1) ▲장애인 및 가족 돌봄 강화(공약2) ▲장애인 이동권 보장 등 사회참여 지원(공약3) 3개 공약을 내걸었다. 전체 145개 공약 중 2.07%를 차지한다.

유권자의 만족도에선 공약2가 가장 높았고, 공약1, 공약3 순으로 나타났다. 3개 공약 모두 구체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예산은 2018년 0.35%, 2019년 1.96%, 2020년 2.12%로 평균 1.48%를 기록해 전국 평균(1.03%)을 웃돌았다.

장애인단체총연맹은 “유권자로서 지역 장애인에게 알 권리를 보장하고, 단체장의 남은 임기동안 공약을 이행할 수 있는 방향 설정을 위한 정보를 제공키 위해 평가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