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최민호 정책위부의장 임명한 까닭
국민의힘, 최민호 정책위부의장 임명한 까닭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12.02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외인사 발탁 이례적 평가..세종시 행정수도·국회 이전 등 관심 ‘해석’

최민호 국민의힘 신임 정책위 부의장. 자료사진.
최민호 국민의힘 신임 정책위 부의장. 자료사진.

국민의힘이 2일 최민호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을 정책위원회 부의장에 임명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이날 오후 최 전 실장을 신임 당 정책위 부의장으로 임명했다.

당내에서는 현역의원이 아닌 원외인사가 정책위 부의장을 맡은 것을 두고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현재 국민의힘 정책위원회는 이종배 의장(충북 충주시)을 비롯해 현역의원(추경호·이달곤·송석준)이 부의장을 맡고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최민호 부의장 임명 배경에 세종시 행정수도 추진, 국회 이전 문제 등에 당 차원의 관심과 지원 의지를 표명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이에 따라 최 부의장은 세종시 정책에 관한 충청권 주민여론 수렴, 정책 기획 자문 및 관련 자료와 건의 등을 수집·검토하는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 부의장은 <디트뉴스>와 한 통화에서 “당 정책위가 세종시 현안만을 다루는 건 아니다”고 전제한 뒤 “어떤 목적이 있다기보다 원내·외를 떠나 많은 인재들이 국가를 위해 일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당장 어떤 일이 주어질지 모르겠지만, 당에 산적한 정책과 현안이 많다. 그런 부분에 일조할 수 있다면 국가와 당, 지역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 부의장은 충남도 행정부지사,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청장, 배재대 석좌교수, 고려대·공주대 객원교수, 홍익대 초빙교수로 활동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