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사회적 거리두기 ‘1.5+알파’ 시행
아산시, 사회적 거리두기 ‘1.5+알파’ 시행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0.12.01 19:00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 아산시 민관위원회’ 합의…“2단계 준하는 방역 강화”

1일  ‘코로나19 대응 아산시 민관위원회’ 회의를 주관하고 있는 오세현 아산시장.

충남 아산시가 1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알파(α)’로 강화한다. 

당초 2단계로 격상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기존 1.5단계를 유지하되 방역수칙을 강화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하는 플러스 알파(+α)로 대체했다.

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시의회, 교육지원청, 외식업계, 소상공연합회, 이·통장협의회, 기업체 협의회, 대한적십자사 아산지구협의회, 온양전통시장 등 각계각층 대표와 아산시 보건소, 아산시청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코로나19 대응 아산시 민관위원회’ 회의 결과 이같이 합의했다.

최근 일주일(11.25~12.1) 아산시는 하루 평균 3.4명, 총 2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11월 한 달 간 총 7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이날 회의에서 오는 3일 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하지만 참석자들은 기존 1.5단계를 유지하되, 2단계에 준하게 방역수칙을 강화하는 ‘1.5+알파’에 합의했다. 인근 천안이 1일 오후 6시부터 2단계로 격상됐지만, 아산시와 천안시의 코로나19 확진 및 전파 상황이 다르다는 점이 감안됐다. 

오세현 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아무리 강화해도 개인 영역에서 방역을 철저히 하는 것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며 “12월 아산시가 추진 중인 ‘일단 멈춤’ 운동에 모두 참여해주시고 각 기관별로 강조해주시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대응 아산시 민관위원회’ 회의장 모습.

한편 아산시는 이날 논의를 바탕으로 2일 오후 6시부터 별도 해제 시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알파’ 방역수칙을 발표했다.

주요 강화 내용은 ▲관내 유흥 5종 및 노래연습장 등 중점관리시설은 아산시민만 이용 가능 ▲10인 이상 사적 모임은 취소 강력 권고 ▲목욕장업은 이용인원 제한 및 음식섭취 금지, 사우나·한증막·찜질방 시설 운영 금지 ▲실내체육시설과 아파트 내 헬스장, 사우나, 독서실 등 편의시설은 22시 이후부터 다음날 05시까지 운영 중단 및 음식 섭취 금지 ▲호텔·파티룸·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시설 주관 연말연시 행사·파티 금지 등이다.

이 밖에 언급하지 않은 시설에 대해서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조치 내용에 따라 강화하고, 만에 하나 행정명령을 위반하는 위법사항이 적발될 시 행정력을 동원, 고발·구상권 청구 등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안인 2020-12-02 00:39:14
천안에서 그럼 아산으로 원정가도 되는겨? ㅎㅎ
내가 천안에 사는지 식당들이 어째 알거야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1234 2020-12-02 00:37:57
ㅋㅋㅋ 아산시민만 가능하대 ㅋㅋㅋㅋㅋ
진짜 그냥 2단계하고 안전하다는 느낌좀 받아보자 어휴~

아산인 2020-12-02 00:06:44
천안이 2단계인데 아산은 2단계를 안하다니요;;
직장,거주지,생활권이 얽히고 설켜있는데..
특히 유흥쪽 평택,천안 쪽에서 원정 엄청오겠네요ㅜ

ㅋㅋ 2020-12-01 22:30:34
아니,,알파는또모임,,아산시민인건또우찌암,,,도대체,,이럴거믄회의왜하는지?

아산시민 2020-12-01 21:23:32
여기서 언급된 업종들은 정부지원금 1순위로 지급되나요?
대책이 있으니까 문을닫으라는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