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코로나 확진자 관련 동선 발표
당진시, 코로나 확진자 관련 동선 발표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0.11.2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턱스크’ 공무원 불쾌한 언행에 대한 사과도

김홍장 당진시장이 26일 코로나19 18, 19번 확진자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홍장 당진시장이 26일 코로나19 18번, 19번 확진자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5일 당진시 발 코로나19 16, 17번 확진자에 이어 26일 12시경 18, 19번 확진자가 연달아 발생하자 김홍장 당진시장이 브리핑을 했다.

김 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18번 확진자 A씨는 현대 보석사우나에서 당진 2동 16번 확진자와 마스크를 쓰지 않고 대화를 한 결과 감염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이어 19번 B씨는 지인들과 밀폐된 공간에서 대화 및 차를 마시는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파악했다.

시는 이번 18번, 19번 확진자 발생 후 긴급 역학조사를 진행해 확진자의 동선을 확인하고, 현재까지 파악된 접촉자는 코로나19 검사 및 자가격리조치 한 후 이동 동선 장소를 방역소독 중에 있다.

한편 김 시장은 20일 당진시 원당동 공무원 ‘턱스크’ 사건에 대한 사과를 했다.

김 시장은 “코로나의 엄중한 상황 속에서 그 누구보다 공직자가 솔선수범 모범을 보여햐 함에도 불구하고,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는 시민에게 오히려 불쾌한 언행을 일삼은 일로 인해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에 관해서는 철저한 진상조사는 물론 상급기관의 감찰도 예정돼 있는 만큼 조사결과에 따라 해당 공무원에게 책임을 묻도록 할 것이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전체 공직자를 대상으로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여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20일 당진시 간부공무원 일행 중 한 명이 원당동의 모 카페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 카페의 한 직원에게 지적을 당한 일이 있었다. 지적을 당한 공무원 A씨는 “비염으로 마스크 쓰기가 곤란하다”고 주장하는 과정에서 직원에게 불쾌한 언행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