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일 충남도의원 “충남도, 아직도 대전시대?”
방한일 충남도의원 “충남도, 아직도 대전시대?”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0.11.24 17: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도정질문 ‘예산 소외론’ 호소…“내포시대 불구, 공공비용 타지역 비중 높아”

24일 도정질문을 통해 '예산 소외론'을 피력하고 있는 충남도의회 방한일 의원.

충남도가 내포시대를 맞은 지 7년이 지났음에도 아직도 대전을 비롯한 타지역에 대한 소비의존도가 높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방한일 의원(예산1·국민의힘)은 24일 열린 제325회 정례회 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업무추진비, 물품구입비 등 공공비용 예산을 예산·홍성지역 업체에 균형 있게 집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방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8년 10월 제307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업무추진비, 물품구입비, 소규모공사 수의계약 등 공공비용은 예산. 홍성군에 소재한 업체에 균형있는 예산을 집행하도록 주문했다. 

이후 2년이 지나 올해  행정사무감사에서 자료를 다시 요청한 결과, 일부 부서를 제외하고 거의 모든 부서에서 개선의지를 찾아보기 어려웠다는 게 방 의원의 지적이다.

실제 A부서의 물품구입비 집행상황을 살펴보면 예산군은 2건 100만 원으로 24건 4900만 원이 집행된 홍성과 큰 차이를 보였다. 인쇄비의 경우 예산 24건, 홍성 35건으로 건수는 비슷했지만 금액은 각각 2800만 원 대 7000만 원으로 금액이 큰 물건은 홍성에 쏠려 있었다.

방 의원은 “충남도청은 71년간의 대전시대를 마감하고, 내포신도시 내 충남도민의 품으로 돌아왔으나 직원들은 아직까지 대 시대를 살고 있지는 않은지 묻고싶다”며 “내포신도시 시작단계부터 현재까지 불균형 개발로 예산군민의 소외감은 도청유치의 기쁨을 삼켜버린지 오래됐다”고 하소연했다.

내포신도시 항공사진. 충남도청을 기점으로 왼쪽 부분이 예산군 지역이다.

 

그러면서 그는 “회의자료 인쇄본 도착이 오래 걸려 확인해 보니, 가까운 예산·홍성이 아닌 타시도에서 제작해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답변을 둘었다”며 “심하게는 업체와 공무원들과의 유착이 의심되기도 한다. 아직까지 대전과의 고리를 끊지 못하는 행태가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답변에 나선 양승조 지사는 “불균형적인 예산에 대해 우려와 질책을 달게 받겠다. 다만 유착관계까지 꺼내는 건 오해의 소지가 있다. 소상히 알아보고 (유착관계가) 확인된다면 고발조치하겠다”며 “충남에서도 생산되는 물품을 타지에서 이용하는 것은 반드시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또 방 의원의 예산 소외론에 대해 “아직 내포신도시 내 상가나 인구 등이 70% 이상 홍성지역에 몰려 있다 보니 불가피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예산군민이 상대적으로 박탈감을 느끼지 않도록 균형있게 예산을 집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의원 2020-11-24 20:03:16
참 답답한 도의원 양반이네
도청이 내포로 이전 했다고 하면서 무조건적으로 홍성 예산 것 만 고집하는 한심한 도의원 양반 보이소 막말과 욕설이 난무하는 충남도의회의 행퇴나 좀 어떻게 해보시고 그렇게 지역 지역하시면서 해외여행은 왜가시나 얼마전 도의원들이 강원도로 연찬도 다녀 온것 같은데 이런건 머라 설명 하실지 도의원들이나 먼저 모범이 되시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