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신청사 건립 ‘순항’..2022년 ‘첫 삽’
홍성군, 신청사 건립 ‘순항’..2022년 ‘첫 삽’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11.2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청사  건립 기본계획 행안부 심사 돌입

홍성군 신청사 조감도.
홍성군 신청사 조감도.

홍성군은 24일 신청사 건립 사업이 행정안전부 타당성조사를 시작으로 본궤도에 오르며 당초 계획대로 순항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신청사 건립사업은 행안부 2020년 제3차 타당성조사 적합대상으로 선정됐다. 군은 지난달 27일 타당성조사 전문기관인 한국지방행정연구원과 약정 계약을 맺고 11월 착수에 들어가 내년 3월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군은 지난 6일 군청 대강당에서 신청사 건립추진위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청사 건립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조사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용역에는 신청사 건립 부지 규모, 총사업비 추정, 현 청사 활용방안 등이 담겼다. 공사비는 637억 원으로 추산됐고, 건물규모는 지하 1층, 지상 7층 2만4375㎡, 지하주차장 112대 등 427대 주자창을 설치할 계획이다.

군은 신청사 건립이 속도를 낼 수 있도록 도 투자심사 등 행정절차를 내년 4월 완료하고, 설계공모와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해 2022년 첫 삽을 뜬다는 복안이다.

군 관계자는 “충남 수부도시 위상을 높이고 홍성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신청사 건립에 군민의 많은 관심과 의견을 부탁드린다”며 “군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공감할 수 있는 청사를 건립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