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주차난 불구, 직원전용 차단기 설치
대전시 주차난 불구, 직원전용 차단기 설치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11.2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방역강화 목적 지하주차장 차단 계획
차량부제 해제 후 주차난 심각, 민원인 불만고조

대전시청 주차장. 이중 주차할 곳도 찾기 힘들 정도로 주차난이 심각한다. 자료사진.
대전시청 주차장. 이중 주차할 곳도 찾기 힘들 정도로 주차난이 심각한다. 자료사진.

대전시가 코로나19 청사방호를 강화하기 위해 시청사 지하주차장 출입구에 5000만 원을 들여 차단기를 설치하고 직원 출입만 허용키로 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직원용 차량 부제를 실시하지 않고 있어 실효성 없는 대책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4일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소속 문성원 의원(대덕3, 민주)은 시 자치분권국 대상 예산심의 과정에서 “동료의원인 우애자 의원이 지난 본회의에서 청사 주차난 문제 해소를 촉구했는데 어떤 대책을 가지고 있느냐”고 질의했다. 

성기문 자치분권국장은 “주차장 추가 확보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시청은 대중교통 접근성이 좋아 대중교통 이용을 독려하고 직원들에게도 다시 한 번 강조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성 국장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직원들이 대중교통을 덜 이용하고 있는데, 앞으로는 (주차장) 수요관리 차원에서 효율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대전시청사 주차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직원 차량 2부제가 해제되면서 출근시간 이후 민원인 차량접근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대전시청 주차장은 총 833면으로 지상주차장 304면 중 288면은 민원인 전용구역으로 활용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차량부제가 해제된 이후 약 1500대에 이르는 정기주차 등록차량이 민원인 전용구역까지 독차지 하면서 주차난이 심각하다. 

대전시는 이런 상황에서 예산 5000만 원을 들여 시청사 지하주차장 입구에 차단기를 추가로 설치, 직원 출입만 허용할 계획이다. 외부인이 지하주차장을 통해 청사 내로 바로 접근할 수 있는 만큼, 코로나19로 인한 청사방호와 방역차원에서 차단기 설치가 불가피하다는 것. 

가뜩이나 시청 주차난에 어려움을 겪었던 민원인들의 불만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업무상 시청을 자주 방문한다는 A씨는 “출근시간 직후인 오전 9시만 넘어도 주차공간을 찾기 어려워 주차장을 2∼3바퀴 도는 일이 허다하다”며 “코로나19가 바꿔 놓은 풍경이지만, 시민들의 불편을 고려하지 않고 찬밥 대우를 하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