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배 홍성군의원 “기관유치에 사활 걸어야”
김덕배 홍성군의원 “기관유치에 사활 걸어야”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11.23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4회 정례회 5분 발언..내포신도시 정주여건 향상 필요

김덕배 홍성군의회 의원이 23일 274회 2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김덕배 홍성군의회 의원이 23일 274회 2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김덕배 홍성군의회 의원(나선거구·국민의힘)은 23일 “공공기관 유치를 최대한 이끌어 내기 위해 수단방법을 막론하고 사활을 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274회 2차 정례회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내포신도시의 혁신도시 지정에 따라 지역발전을 이끌 골든타임 기회를 반드시 살려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서울과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전할 수 있는 공공기관은 120여개로 예상되지만 현실은 녹녹하지 않다”며 “전국 곳곳에서 유치경쟁을 하고 있고, 충남도와 함께 혁신도시 지정을 받은 대전시와도 유치경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도내 시·군에서도 지역발전과 인구소멸 방지를 위해 공공기관유치 TF팀을 운영하고 있다”며 “홍성군도 혁신도시TF팀 운영, 공공기관 유치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등 공공기관 이전에 대비하고 있지만, 이에 더해 전략적인 대응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언론보도나 방문건의, 플랜카드 게시와 같은 단순한 방식으로는 공공기관 유치에 한계가 있다. 환황해권 중심, 충남 핵심거점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적의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계속해서 “혁신도시로 지정된 내포신도시에 공공기관 입주에 따른 전입 인구가 거주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필요한 시설이 유치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밝힌 시설은 종합병원, 대형유통시설, 방송국, 대학캠퍼스 등이다.

끝으로 김 의원은 “충남혁신도시 성공완수를 통해 국토 균형발전의 거점도시 구현, 환황해권 중심도시 위상 정립 등 지역발전을 위한 절호의 기회를 무산시킨다면 미래세대들로부터 역사적 비판을 모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