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코로나19 대응, 또다시 靑국민청원 
아산시 코로나19 대응, 또다시 靑국민청원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0.11.21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정보 공개 확대” 요구…아산시 홈페이지, SNS 등 관련 민원 이어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아산시의 코로나19 확진자 정보공개 확대를 요구하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충남 아산시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비판이 또다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등장했다. 우한교민 수용 이후 지난 9월과 10월에 이어 세 번째다. 

청원인 A씨는 지난 19일자로 올린 글에서 “저처럼 아산시가 싫어 떠나는 사람이 없게 하루빨리 동선이 공개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아산시가 운영하는 블로그 및 시청 홈페이지를 보면 지난 8월 31일 동선을 공개한다는 글 이후로 동선이 올라오지 않고 비공개 돼 있다. 확진자 발생에 대한 공지만 있을 뿐 어떤 대처를 했는지 내용이 없고 동선은 아예 비공개로 올라오지도 않고 있다는 것.

A씨는 “아마 아산시는 동선이 공개됐을 때 개인의 신상정보가 유출되거나 소상공인들이 피해를 입을 것을 우려해 공개에 소극적인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그로 인해 확진자의 접촉자인지도 모르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 동선을 공개하지 않음. 단, 역학조사로 파악한 접촉자 중 신원이 특정되지 않은 접촉자가 있어 대중에 공개할 필요가 있는 경우 공개 가능’이라는 아산시의 기준에도 불만을 나타냈다.

A씨는 “이 기준에 따라 소극적으로 대처(확진자 공개를 제한)하는 거라면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확실하게 파악된 건지 책임 질 수 있냐”며 “정보도 주지 않은 채 알아서 도생하라는 거냐”고 따졌다.

특히 같은 생활권인 천안시의 동선공개 수준과 비교하면서 “천안시는 동선 공개가 되는데 아산시는 안 되는 게 말이 되는가. 하루 빨리 확진자 숫자가 줄길 바란다면 적극적으로 동선을 공개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 천안처럼 상호명과 시간만이라도 알려달라”고 호소했다.

아산시청 SNS(인스타그램) 계정과 정보공개에 대한 불만을 제기한 댓글들.

이어 “무엇보다 오늘 아산의 한 대학교에서 기숙사생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학교에서 많은 학생들이 발생할 시에도 위의 공개원칙에 입각해 동선을 공개하지 않을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끝으로 A씨는 “확진자가 생기면 초기 대응을 잘 해 더 늘어나지 않도록 하는 게 아산시장”이라며 “시장으로서 더 이상 방관하지 말고 시민들이 원하는 이동경로에 명확히 공개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글은 오후 2시 현재 1698명이 서명에 참여하고 있다.

이처럼 아산시의 확진자 공개범위 확대를 요구하는 의견은 시청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SNS계정에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전날에는 강훈식 국회의원(아산을)도 아산시를 향해 정보공개 범위를 확대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한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소강상태를 보여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지침에 입각해 정보공개를 제한했던 게 사실”이라며 “지금은 확진자가 계속되는 엄중한 상황인 만큼 아산시장의 재량으로 천안수준으로 동선공개 범위를 넓히려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