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이전반대 靑국민청원 ‘참여율 저조’
중기부 이전반대 靑국민청원 ‘참여율 저조’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11.2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원제기 보름, 참여인원 6200여명 불과
지역 정치권 “홍보되지 않은 결과일 뿐”

중기부 이전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글. 20일 오전 11시 현재.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세종시 이전 반대’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뤄진 지 보름이 지났지만 참여인원이 6200여명에 머물러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이 정부·여당을 압박하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으로 인식되고 있는 만큼, 저조한 참여율이 아쉽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대전에 살고 있는 평범한 대전시민’이라고 밝힌 청원인 A씨는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을 강력히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중기부 이전 논리를 조목조목 반박한 뒤 대전에 잔류해야 하는 이유를 열거했다. A씨는 “대전은 대기업이 없는 도시이고 중소기업과 벤처기업 그리고 소상공인이 삶을 꾸려가고 이들이 모여 만든 도시”라며 “그러기에 대전에는 반드시 중소벤처기업부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앙부처와 정부기관이 있는 세종과 대기업 등이 자리잡고 있는 충남에 비해 대전은 내수 경기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그나마 대전에 하나밖에 없는 부처인 중기부가 세종시로 이전한다면 지역 경제는 더욱 위축될 것”이라는 이유를 들었다. 

A씨는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은 문재인 정부가 가장 역점을 두고 있다는 국가균형발전 취지에 전혀 부합하지 않으며, 대전 경제에 막대한 타격을 입힐 위험한 선택”이라며 청원 동참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같은 호소는 크게 확산되지 못했다. 일단 청와대 국민청원 소식이 지역 언론 등을 통해 널리 보도되지 않았고, 온라인 전파력도 약했다. 뒤늦게 일부 자생·관변단체가 동참운동을 벌이고 있기는 하지만, 국민청원 마감일인 내달 5일까지 목표인원 20만 명을 넘기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시민 10명 중 8명이 중기부 이전에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등 반대여론이 분명하게 확인되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뤄지고 있다는 게 제대로 홍보되지 않은 결과일 뿐, 시민들이 중기부 이전 문제에 관심이 덜하다는 뜻은 아닐 것”이라며 “충청민심은 조금 늦게 반응하지만 한번 불붙으면 무섭게 번지곤 한다. 일단 나부터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가 여론조사기관 엠앤엠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일부터 사흘간 대전시민 1014명을 대상으로 중기부 세종시 이전에 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9.3%가 중기부 이전에 반대한다고 응답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