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뉴딜의 심장, 혁신성장 중심도시로”
허태정 “뉴딜의 심장, 혁신성장 중심도시로”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11.19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대전시의회 본회의 시정연설
2021년 대전발전 청사진 제시
6조 6201억 원 예산편성 배경설명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이 ‘충청권 운명공동체론’을 꺼내 들며 “2021년은 대전이 한국판 뉴딜의 심장이자 혁신성장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는 목표를 제시했다. 

허 시장은 19일 오전 대전시의회 본회의 시정연설을 통해 이 같은 목표를 제시한 뒤, 내년도 세출예산 6조 6201억 원 편성에 대한 의회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허태정 시장은 내년도 목표 중 ‘균형발전 주도’를 첫 번째 과제로 제시했다. 그는 “대전은 충청권 메갈로폴리스의 거점”이라며 “대전과 세종, 충청은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국가균형발전의 중심축으로 발전하기 위해 함께 가야 할 운명공동체”라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을 통해 충청권을 초광역 신경제축으로 묶어 혁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하겠다”며 “이를 위해 도시철도 1호선 세종 연장, 북대전 IC에서 부강역간 연결도로 건설, 보령-대전 고속도로 건설 등 충청권 광역교통망 확충에 본격 착수하겠다” 밝혔다. 

대전형 뉴딜을 통해 대전을 국가균형발전 선도모델로 만들어 내겠다는 포부도 제시했다. 허 시장은 “디지털 뉴딜을 통해 대전의 산업생태계를 재편할 것”이라며 “대덕특구를 한국판 뉴딜의 메카로 혁신해 바이오 산업을 비롯한 ICTㆍAI, 소재ㆍ부품ㆍ장비의 세 가지 주력산업을 집중 육성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그린 뉴딜을 통해 탄소 제로 도시, 대전을 만들겠다는 약속도 나왔다. 허 시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해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 30% 감축을 목표로 저탄소형 도시‧생활 인프라를 구축해 가겠다”며 “전국 최초의 트램 상용화를 중심으로 전기·수소차 등의 그린 모빌리티 보급을 확대해 2027년까지 친환경 교통체계를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 목표로 대덕특구와 혁신도시를 양대 축으로 하는 ‘4차산업혁명 클러스터’를 완성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허태정 시장은 “대덕특구를 기존의 연구개발 중심의 폐쇄적 공간에서 벤처창업 기업이 활발하게 생동하는 글로벌 산업혁신 생태계로 재창조 할 것”이라며 “대덕특구와 혁신도시, 양대 혁신성장 엔진 간 접근성을 강화하고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해 트램 등 신교통체계 도입과 함께 5G 기반의 지능형 초연결망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시민이 주도하는 일상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공동체 단위 주민자치의 실질화를 위해 주민자치회를 전체 동으로 확대하면서, 시민이 주도하는 재정분권 플랫폼을 구축해 실행력을 갖는 진정한 의미의 지방분권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것이 그 내용이다.

이어 허 시장은 “장기적으로 지속되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시민의 일상을 지켜내고 도시가 성장하기 위해서는 재정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해졌다”며 “침체된 경기 부양과 사회 안전망 강화, 도시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중점을 두어 예산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허 시장이 의회에 보고한 내년도 세출예산안 총규모는 올해 6조 7827억 원보다 1626억 원이 감소한 6조 6201억 원이다. 허 시장은 “지역경제 회복과 서민생활 안정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시민과 약속사업을 가시화 하는데도 역점을 두었으며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선도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대전형 뉴딜’ 사업 추진 예산도 적극 반영했다”며 “민선7기 시급한 현안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원안대로 의결해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