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교육위 "공립유치원 대부분 정원 미달, 대책 마련해야"
대전시의회 교육위 "공립유치원 대부분 정원 미달, 대책 마련해야"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11.13 17:03
  • 댓글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감] 대전동·서부교육지원청 대상
우애자·정기현·김인식 의원 공립유치원 집중 질의

사진=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 모습(자료사진, 대전시의회)
사진=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 모습(자료사진, 대전시의회)

대전지역 공립유치원이 대부분이 정원 미달로, 소규모 유치원 통폐합이나 매입형·공립형 유치원 추진 등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는 13일 대전동·서부교육지원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 공립유치원의 낮은 취원율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이날 우애자(국민의힘·비례)의원은 "동부 관내 42개원 가운데 40개원이, 서부 관내 59개원 가운데 46개원이 정원 미달이고 원아 대비 교직원 수가 더 많은 곳도 있다"며 "이 정도면 문제가 심각하다.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기현(더불어민주·유성3)의원도  "원아가 없어 3·4·5세 반을 통합해 운영하는 것은 교육적 효과도 없고 비효율적"이라며 "유아교육의 질을 담보하기 위해 소규모 공립유치원은 통폐합 운영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인식(더불어민주·서구3)의원은 "공립유치원 취원율이 왜 낮은지 정확한 진단을 위한 조사가 필요하다. 지난해 행감에서도 지적했는데 교육청의 노력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이어 "(공립유치원에 대한) 학부모들의 불만 요소가 무엇인지 정확한 조사와 진단 후 중장기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민간 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전환해주고 있는 대전시처럼, 사립유치원을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봐 달라. 대전시 사례를 공유해 보라"고 주문했다. 

의원들의 질의와 대책 마련 요구에 유덕희 동부교육지원청장과 이해용 서부교육지원청장은 "기본적으로 인구수가 감소하고 공립유치원이 방과후 돌봄을 원하는 학부모들의 요구를 100% 만족시키지 못하기 때문에 취원율이 낮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공립유치원의 공공성과 신뢰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방과 후 과정과 교육과정 등을 맞춤형으로 지원, 수요자 중심의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공립유치원에 대한 홍보도 시행, 공립 유치원 원아 모집에 적극적으로 나서 취원율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ㅌㅋㅋ 2020-11-15 13:22:43
수치가 아닌 현장을직접 보고이야기 하시는거 맞죠,,,?^^,,,
교사 대 유아비율이 낮아져야 교육의 질이 높아지지
통폐합하면 높아지나요,,,?ㅌㅋㅋㅋㅋㅋㅋㅋ

유아 2020-11-14 22:18:23
네?? 정원미달이 그렇게 많나요??? 대박..
근데 개선하려는 노력은 안하고.. 통폐합을 한다... 참...

행복하자 2020-11-14 14:22:01
교사대유아비율을 조정래야합니다. 학급징 유아정원아 초등보다 많아요. 놀이중심 유아중심 수업아 이루어질수없는 환경입니다

소나무 2020-11-14 12:40:07
유아수가 줄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공립유치원 중 원아모집이 잘되는곳은 경쟁이 치열합니다. 격차를 해결하려면 소규모 유치원은 통합하고 차량지원해야하죠.
교사 수는 더 늘려야합니다.
만5세반 학급당 유아수가 26명,
1학년보다 더 많은 수의 유아들 속에
개정누리과정ㅡ질적인 놀이중심 교육을 할 수 있을까요? 학급당 유아 수를 줄여야합니다.

ㅇㅇ 2020-11-14 12:28:43
코로나 시대에 교사대 유아 비율을 축소해야합니다. 교사의 돌봄이 더 필요한 유아기 아이들이 왜 초등학교 중학교 정원과 비슷한지 이해가 안됩니다. 공립유치원 통폐합이 아닌 교사 대 유아 비율 조정이 우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