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이낙연에 ‘중기부 대전존치’ 협조요청
허태정, 이낙연에 ‘중기부 대전존치’ 협조요청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11.06 16: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국회방문, 대덕특구 재창조 등 국비사업 관심도 건의

허태정 대전시장(왼쪽)이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시당위원장과 함께 이낙연 대표를 만나 '중기부 대전 존치'에 대한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대전 존치와 국비확보 협조를 요청했다. 

허 시장은 6일 오후 국회를 방문, 이낙연 대표를 만나 자리에서 중기부 이전은 국가 균형발전 취지에 맞지 않고 이전기관 선정 원칙에도 위배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허 시장은 비수도권 지역 간 공공기관 이전이 허용될 경우, 공공기관 유치 쟁탈전이 벌어져 지역 간 첨예한 갈등이 벌어질 수 있고, 대전의 경우 중기부가 이전하면 도시가 더욱 침체될 것이라는 우려도 함께 전달했다. 

대전시는 중기부가 세종 이전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는 사무공간 부족무제는 정부대전청사 유휴 부지에 신청사를 건립하면 충분히 해결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세종청사와의 거리가 약 30분인 점을 감안하면 중기부의 행정비효율 주장도 이전 명분이 될 수 없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허 시장은 대전이 추진하고 있는 국비확보 사업에 대한 지원도 요청했다. 허 시장은 대덕특구 ‘글로벌 혁신클러스터’ 재창조, 도심 통과 경부선과 호남선 철도 지하화, (가칭)국립 대전미술관 조성에 대한 국비지원 필요성을 설명하고 대전교도소 이전 문제 등에 힘을 보태달라고 이낙연 대표에게 건의했다.

허태정 시장은 “비수도권에 있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은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대의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지역의 여야 정치권, 자치구, 시민단체 등과 뜻을 함께하고, 150만 대전시민들과 함께 세종 이전이 완전히 철회될 때까지 강고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쟁력 둔산 2020-11-07 11:53:27
중기부 세종시 이전 강력히 반대합니다

국민청원 올라왔어요.. 한표~

대전 현서맘 2020-11-07 11:50:23
대전에서 세종 20분정도 걸리는거리인데 중기부가 이전한다는건 이해하기 힘듭니다.

중기부 이전 반대 국민청원 오라왔네요
20만표 만들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