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전시당 “혁신도시-중기부 이전 빅딜 음모”
국민의힘 대전시당 “혁신도시-중기부 이전 빅딜 음모”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10.29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논평 “청와대와 정부는 중기부 빼가기 멈추라”

국민의힘 대전시당(이하 시당)이 “대전 혁신도시 시정과 중기부 이전을 맞바꾸려는 음모가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청와대와 정부를 향해 “중기부 빼가기를 당장 멈추라”고 촉구했다.

시당은 29일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대전 혁신도시 지정에 힘쓰고 있으니 중기부 이전 문제는 정부 정책 결정에 따라주길 바란다고 대전시에 양보요청을 해왔다는 것”이라며 “박영선 장관만의 의견이 아닌, 청와대와 정부가 나서서 중기부를 대전에서 빼내 가려는 시도가 오래전부터 준비되어 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당은 전날(28일) 대전시 고위직 간부가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과 만남에서 그런 뉘앙스의 의견을 들은 적이 있다고 밝히자 이를 ‘혁신도시-중기부 이전 빅딜 음모’라고 규정하고 “상황이 이렇다 보니 대전 국회의원들이 해당 장관 등을 만나 중기부 이전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 하지만 얼마나 강력하게 추진할지 걱정을 떨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만약 이 말도 안 되는 빅딜이 성사된다면 대전의 희망을 약속하는 혁신도시가 아닌, 중기부 이전 음모가 낳은 결과물에 불과하게 될 것”이라며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청와대와 정부가 중기부 이전을 철회할 때까지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