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로 다시 시작"
허태정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로 다시 시작"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10.29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기자회견 "현 시외버스정류소 내년까지 우선 이전"
"도시공사가 공영개발, 내년 세부 건립계획 마련" 구상
"중기부 이전, 시장으로 책임지고 막을 것" 강경한 입장

허태정 대전시장이 29일 오후 대전시청 5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 구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9일 오후 대전시청 5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 구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지난 10년간 4번 좌초되며 공전을 거듭해 온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사업이 향후 ‘공영개발’로 추진될 전망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전국에서 가장 열악한 수준의 현 유성 시외버스터미널을 구암역 옆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부지로 내년 상반기까지 이전시키고, 유성복합터미널은 공영개발 방식으로 원점에서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29일 오후 대전시청 5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 유성시외버스터미널 이전과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을 골자로 한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그 동안 민간사업자 재공모와 공영개발 등을 다각토로 검토한 결과 민간사업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결론 내리고, 대전도시공사가 주체가 되는 공영개발을 추진하겠다는 것이 허 시장의 복안이다. 

큰 틀에서 공영개발로 가닥을 잡았지만, 구체적인 사업계획은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허 시장은 “대전의 산업유통 환경을 놓고 볼 때, 대규모 쇼핑몰 개발 방식은 이제 시대흐름에서 벗어나 있는 게 현실”이라며 “예전과 같이 판매시설을 대량 설치해서 이익을 얻는데 치중하기 보다는 청년주택과 같은 공적 영역을 더 확대하는 방안도 있다. 이 모든 것을 백지에서 다시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허 시장은 기존 민간사업자의 소송제기 가능성에 대해서는 “대전시 책임이 복잡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기자회견에 배석한 김재혁 대전도시공사 사장 역시 “다른 지자체 사례를 보면, 민간사업자가 사업이 무산될 경우 거의 소송을 걸곤 한다”며 “그들이 판단할 몫이지만, 내부적으로 법률 자문을 받아본 결과 우리 귀책사유가 있거나 사업추진에 걸림돌이 크다고 판단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대전도시공사가 터미널 건립 주체로 결정된 만큼, 공사는 곧바로 ‘터미널 건축기본계획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전시와 공사는 사업여건 개선을 위해 층수제한 완화와 허용용도 확대 등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대전시는 이 같은 절차를 내년 상반기까지 끝마친 뒤 구체적인 ‘세부 건립계획’을 확정·발표할 방침이다.

"중기부 세종 이전 반대, 시민의 힘 구하겠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움직임에 대한 대전시 대응계획도 중요한 이슈로 등장했다. 

허 시장은 “대전시장으로서 우려를 금할 수 없고, 반드시 이전을 저지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중기부 이전은 국가균형발전 전략에도 부합하지 않고, 이전 명분도 온당치 않다. 저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고 시민들에게도 힘을 구하도록 하겠다”고 강한 어조를 이어갔다. 

중앙정부 일각에서 대전 혁신도시 지정과 중기부 이전을 상호 연계해 대전에 양보를 요청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 허 시장은 “거래나 빅딜처럼 얘기되는 것에 대해서 단호하게 아니라고 말씀 드린다”며 “이번 주말에도 대전시장과 지역의 국회의원들이 정당 연석회의를 통해 함께 대응하고 향후 총리와 장관 당대표 면담도 추진하고 있다. 대전시 입장을 분명히 전달하고 중기부 이전을 막기 위해 책임지고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