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2020년산 공공비축미 ‘건조벼’ 첫 매입
서산시, 2020년산 공공비축미 ‘건조벼’ 첫 매입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0.10.29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3일부터 13일간, 총 4282톤

서산시(시장 맹정호)가 내달 3일부터 부석면을 시작으로  같은달 31일까지 2020년산 공공비축미 건조벼 매입을 시작한다.

올해 시가 공공비축미로 매입할 물량은 건조벼 4282톤, 산물벼 2650톤으로 총 6932톤이며 충남도에서 2번째로 많은 물량이다.

건조벼 매입은 읍면동을 통해 사전 조사된 14곳에서 13일간 별도 일정에 따라 삼광과 새일미 2개 품종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매입금액은 수매 직후 중간정산금(3만 원/40㎏)을 해당농가에 지급하며, 최종정산은 쌀값이 확정된 이후 차액을 연말까지 지급한다.

단, 벼 품종검정제가 시행됨에 따라 매입품종 외 타 품종 혼입률이 20%이상인 부적합 농가는 향후 5년간 매입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태풍 등으로 인한 피해 벼는 11월 말 별도 일정과 장소를 정해 매입할 계획이며, 매입금액은 중간정산금(2만 원/30㎏)을 우선 지급하고, 연말 최종 정산한다.

자세한 공공비축미 매입 일정·장소는 소재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정성용 농정과장은 “태풍 등 갖은 위기를 이겨내고 수고로 수확한 수확물이 보다 높은 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관리에 신경써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