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건 신부 기념메달 나온다
김대건 신부 기념메달 나온다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0.10.26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금 200개, 은 2000개, 동 1만개 12월초 출시

사진 왼쪽부터 유흥식 주교, 김홍장 시장, 조용만 사장
사진 왼쪽부터 유흥식 천주교 대전교구장, 김홍장 당진시장,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

당진사람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메달이 제작된다.

당진시와 천주교 대전교구, 한국조폐공사는 26일 대한민국 최초의 사제이자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된 김대건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메달 제작과 관련한 후원약정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홍장 당진시장, 유흥식 천주교 대전교구장,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 등이 참석해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메달 제작 및 홍보, 수익금의 기부 등을 주 내용으로 협약했다.

제작되는 기념메달은 순금 200개, 은 2000개, 동 1만개가 1차 수량으로 제작되며 12월 초 출시될 예정이다.

메달의 앞면은 명동성당의 스테인드글라스를 배경으로 김대건 신부 초상과 친필 사인이 구현됐으며 뒷면은 2021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 선정과 친필 편지글이 포함돼 있다.

김홍장 시장은 “기념메달 제작을 통해 내년 김대건신부 탄생 200주년이 더욱 뜻깊고 풍성한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당진사람 김대건 신부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대건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는 탄생일인 2021년 8월 21일을 전후로 김대건 신부 관련 공연 ‧ 전시 ‧ 국제학술심포지엄 등 다양한 행사로 개최될 예정으로 당진시는 전담부서를 조직해 성공개최에 대한 체계적 준비를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