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대전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 안전망 강화 방안 논의
대전시의회·대전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 안전망 강화 방안 논의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10.23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형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정책 세미나 개최

대전시의회와 대전신용보증재단은 22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대전형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 대전신용보증재단 제공

대전시의회와 대전신용보증재단은 22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대전형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정책 세미나'를 개최하고 소상공인 안전망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김찬술 시의원(산업건설위원장)의 진행으로 정미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대전지회장, 백운섭 대한SNS운영자협회장, 권오봉 대전시 소상공인과장, 양준석 대전세종연구원 연구위원 등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해 주제발표와 토론을 이어가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은 “의회 차원에서 소상공인의 경쟁력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책마련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축사를 통해 밝혔고, 김찬술 산업건설위원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소상공인의 역할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시금 인식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진 주제발표에서 윤상용 조선대 교수는 코로나19로 확대된 보증공급 분석을 통해 소상공인의 안전망 강화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기본재산 확충의 정책적 판단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조혜정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비대면 경제의 확산에 따라 소상공인 또한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빅데이터 활용과 디지털 환경에 대한 교육 및 지원 등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세미나를 주관한 대전신용보증재단 송귀성 이사장은 “지역 소상공인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 및 논의가 아직까지도 부족한 현실”이라며 “이번 세미나로 논의의 장을 형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소상공인 안전망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보증재단은 내달 2일부터 2020년 하반기 2차 대전시 소상공인 경영개선자금 160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대전보증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