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천안 코로나19 상황, 매우 우려”
양승조 “천안 코로나19 상황, 매우 우려”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10.2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청양군청서 긴급기자회견
집단감염 추가 접촉자 파악·역학조사 ‘총력’

양승조 충남지사가 22일 청양군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22일 청양군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22일 청양군청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천안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우려를 나타냈다.

양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5일간 충남도에서 확진자 18명이 발생했다”며 “특히 우려스러운 것은 천안 지인모임을 통해 13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양 지사는 “그동안 산발적 확진사례는 있었지만 이번과 같은 규모의 발생은 다소 이례적이라는 점에서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역학조사를 조속히 실시하고, 추가 접촉자 여부를 파악해 조사를 발 빠르게 마무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18일 충남504번 확진자가 최초 양성판정을 받고, 같은 날 또 한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후 19일 1명, 21일 7명, 22일 3명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도는 모든 확진자를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실시, 현재까지 총 431명 접촉자가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역학조사 결과 가장 많은 접촉자가 나온 곳은 불당동 한 식당으로 268명으로 집계됐다. 이들 모두는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음으로 영성동 한 사우나에서 75명 접촉자가 발생, 이중 7명이 양성, 68명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도는 식당에 대해 소독 조치를 완료하고, 사우나는 소독 후 임시 폐쇄 조치를 취했다. 

양 지사는 “지금 우리는 집단감염을 막아내느냐, 지역사회 방역이 뚫리느냐를 가를 분수령을 맞고 있다”며 “다시 한 번 마음가짐을 다잡고 코로나19를 극복해 내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다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양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청양지역의 코로나19 방역 현장을 방문했으며, 기자회견 후 코로나19 집단 확진으로 어려움을 겪은 기업을 찾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