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청 카누팀, 2개 전국대회 ‘동시 석권’
부여군청 카누팀, 2개 전국대회 ‘동시 석권’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0.10.21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8회 전국카누선수권대회‧제37회 회장배 전국카누경기대회 종합우승

부여군 카누팀 선수들과 박정현 부여군수(가운데)의 기념촬영 모습.

부여군청 카누팀(감독 박규)이 제38회 전국카누선수권대회 및 제37회 회장배 전국카누경기대회 여자부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하며 양 대회 동시 석권을 일구어냈다.

제38회 전국카누선수권대회와 제37회 회장배 전국카누경기대회는 부여 백제호카누경기장에서 지난 14일~19일까지 6일간 개최됐다. 

이 대회에서 부여 카누팀은 여자 일반부에서 발군의 성적을 기록하며 종합 우승 타이틀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 수상자들은 김효빈 선수가 K-1(200M) 은메달·동메달, 김효빈·정다흰·강신우·장미혁 선수가 K-4(200M) 동메달, 김진아·이하린·최란·유미나 선수는 4인단체 K-4(200M, 500M) 종목에서 은메달·동메달, 최란·이하린 선수는 K-2(200M, 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했으며, 이하린 선수는 K-1(200M, 500M)에서 금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해 4관왕을 차지했다.

특히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대회 입상 성적을 낼 수 있는 각종 카누 대회가 무더기로 취소돼 대학 진학을 앞둔 선수들에게 큰 위기로 다가왔으나, 이번 성적으로 인해 선수들의 진로 선택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규 감독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선수와 지도자가 혼연일체가 돼 종합우승의 성적을 거둔 선수단이 자랑스럽다”며 “정원희 충남카누협회장의 아낌없는 지원과 노력이 뒷받침돼 종합우승의 결실을 얻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박정현 부여군수는 20일 입상한 선수단을 집무실에 초청해 격려하는 자리에서 “부여가 자랑하는 전국 최강의 카누 선수단이 부여들께서 낭보를 전해 정말 감사하다”면서 “앞으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