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지정' 홍성·예산 협의체 구성 '수면위'
'혁신도시 지정' 홍성·예산 협의체 구성 '수면위'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10.21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병국 홍성군의원, ‘홍성·예산 운명공동체론’ 주장

충남 내포혁신도시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홍성군과 예산군 간 협력체를 구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 내포혁신도시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홍성군과 예산군 간 협력체를 구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 내포혁신도시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홍성군과 예산군 간 협력체를 구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다가올 정부의 2차 공공기관 이전에 함께 대응하고, 시(市) 전환을 위한 주민 공론화를 본격화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홍성군의회 이병국 의원(나선거구·무소속)은 21일 임시회 군정질문에서 정부 2차 공공기관 이전과 시 전환과 관련, 이 같은 주장을 내세우며 ‘홍성·예산 운명공동체론’을 꺼내들었다. 

이 의원은 먼저 “홍성군과 예산군은 충남도청의 내포이전부터 함께 할 수밖에 없는 운명 공동체”라며 “충남 혁신도시 등 지역 청사진은 양 지자체가 함께해야 오롯이 완성해 갈 수 있다”고 운을 뗐다. 

“공공기관 20곳 유치, 양 지자체 협력해야”

특히 이 의원은 “충남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2차 공공기관 이전’에 대비키 위해 예산군과 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충남도가 공공기관 이전 지원계획을 세운 만큼, 내포신도시에 위치한 홍성군과 예산군도 힘을 보태야 한다는 것.

이 의원은 “내포신도시를 주축으로 더 큰 미래와 주민 삶을 한 단계 높이기 위한 양 군(君)의 상호발전과 상생협력은 시대적 요구”라며 “내포신도시 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공공기관 20개 이상 유치를 위해 공동 노력하고 대응 방안을 함께 모색해야 한다”고 힘 줘 말했다. 

그러면서 “수소연료전지와 자동차부품, 인공지능, 태양광 등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 전략화 방안을 수립하고,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지역특화형 산업군을 집중 육성할 수 있도록 양 지자체가 협력체를 구성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군정질문에 나선 이병국 홍성군의회 의원(왼쪽)과 답변에 나선 김석환 홍성군수.
군정질문에 나선 이병국 홍성군의회 의원(왼쪽)과 답변에 나선 김석환 홍성군수.

“시 전환, 홍성·예산 공감대 전제돼야”

그는 또 지역 현안사업인 ‘시 전환’과 관련해서도 “내포신도시 내 인접한 양 지역이 시 전환을 위한 주민 공감대 형성에 함께 노력해야 한다”면서 협력의 필요성을 내세웠다. 

이 의원은 “내포신도시라는 동일 관할 구역 내 있으면서 시 전환을 각자 입맛에 맞게 개별추진한 양 시군의 이율배반적 태도로 지방자치법 개정 추진이 무산된 바 있다”며 “이런 정책추진은 주민 동의와 이해를 충족시키기 위한 공론화 과정에도 난관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시 전환 장단점 설명과 주민 공론화를 본격화하기 위해 홍성·예산 군민을 대상으로 한 간담회와 공청회가 양 군에서 대대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면서 “상황이 비슷한 전남 무안군과 공조체계 유지도 중요하지만, 한 배를 탄 이웃 예산군과 상생 기조는 시 전환 성공을 담보하기 위해 선행돼야 할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답변에 나선 김석환 홍성군수는 이 의원 주장에 공감했다. 

김 군수는 “홍성과 예산은 충남도와 함께 목표로 하는 공공기관 20개 이상을 유치하기 위해 함께 활동해야 한다”며 “기관 유치를 통해 지지부진한 내포신도시 활성화를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그는 시 승격과 관련해 “민선 5기부터 홍성과 예산이 함께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며 “주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대안을 만들어 토론회와 설명회를 개최하고 공감대 속에서 시 승격을 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