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온 박병석 “공공기관, 지역인재 적극 채용“ 당부
대전 온 박병석 “공공기관, 지역인재 적극 채용“ 당부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10.2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내 6개 공공기관장과 오찬
허태정 대전시장과 지역 현안 간담회 가져 

박병석 국회의장이 20일 오후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에게 업무 보고를 받고 있다. 대전시 제공

박병석 국회의장이 20일 대전지역 6개 공공기관장과 오찬을 갖고 ”지역균형발전에 속도를 내기 위해 지역인재 채용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이날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철도공사, 국가철도공단, 한국조폐공사, 코레일테크㈜, 한국가스기술공사 등 지역 내 공공기관장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박 의장은 “시민분들과 허태정 시장, 정치권이 합심으로 혁신도시 지정을 이뤘다”며 “지역 공공기관에서 지역균형발전에 속도를 내기 위해 지난해 결정된 지역인재 채용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균형발전을 위한 길인만큼 각별히 당부하기 위해 대전에 찾아왔다”며 “각 기관별로 지역대학을 대상으로 취업설명회도 하고, 필요한 인재를 육성하는 학과나 과목을 개설하는 등 최대한 노력해달라”고 덧붙였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20일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철도공사, 국가철도공단, 한국조폐공사, 코레일테크㈜, 한국가스기술공사 등 지역 내 공공기관장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있다. 대전시 제공 

아울러 박 의장은 이날 오후 2시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에게 업무 보고를 받고 “대전발전을 위해 허태정 시장과 공직자 여러분, 그리고 시민 모두가 노력하시는 것에 늘 고마움을 느낀다”며 “대전 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대전시와 함께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허 시장은 “혁신도시 지정 등으로 대전은 지금 어느 때보다 중요한 성장 기회를 맞은 시기“라며 “각종 주요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또 대덕특구 재창조 등의 현안과 대전의료원 설립 등 예타 통과 지원은 물론, 소셜벤처 창업특구 조성 등을 위한 국비 확보를 적극 건의했다.

이외에도 주요 현안 사업으로 ▲도심 통과 경부선‧호남선 철도 지하화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 ▲국립 대전미술관 조성 ▲한국형 바이오 랩센트럴 구축 ▲대전교도소 이전 등을 보고하고,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현도교∼신구교 도로개설 ▲호남선 고속화 등은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지원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